주체113(2024)년 5월 24일 금요일  
로동신문
멸적의 투지와 필승의 신심 안고 생산과 건설에 박차를 가한다
미제와 그 주구들에게 징벌의 철추를!
김책제철련합기업소에서

2023.3.30. 《로동신문》 1면



북방의 철의 기지 김책제철련합기업소에 멸적의 기상이 나래치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가 앞길을 밝혀주고 당의 두리에 천만군민이 굳게 뭉친 일심단결의 위력이 있는한 우리의 승리는 확정적입니다.》

이 땅의 민심을 안고 분노를 터치듯 웅장한 산소열법용광로가 주체쇠물을 폭포같이 쏟아내고 대형압연기들이 용을 쓰며 압연강재들을 쭉쭉 밀어내고있다.

지금 김철의 로동계급은 반공화국침략기도를 더욱 호전적으로, 더욱 미친듯이 로골화하고있는 미국과 남조선괴뢰역도들에게 징벌의 철추를 내릴 복수의 의지로 심장의 피를 펄펄 끓이며 주체쇠물과 압연강재생산에서 련일 위훈을 창조해나가고있다.

련합기업소당위원회에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계시는한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철석같은 신념을 일군들과 로동자, 기술자들의 가슴속에 깊이 새겨주면서 그들을 새로운 혁신, 대담한 창조, 부단한 전진에로 불러일으키는 조직정치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리고있다.

당책임일군을 비롯한 련합기업소의 당, 행정일군들은 로동계급속에 들어가 조선반도정세를 위험한 폭발전야의 핵전쟁림계점으로 몰아가는 미국의 무모한 반공화국군사적도발에 대하여 사실자료를 안받침하여 깊이있게 이야기해주면서 그럴수록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고 생산과 건설에서 일대 앙양을 일으키자고 호소하고있다.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로 일떠세운 산소열법용광로, 가스발생로, 산소분리기가 기운차게 돌아가는 속에 철강재생산실적은 부쩍 뛰여오르고있다.

산소열법용광로직장의 로동자, 기술자들은 우리 조국을 천하무적의 군력을 갖춘 세계적인 군사강국, 핵보유국으로 떠올리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안고 설비마다 만부하를 걸어 차지당 쇠물생산량을 부쩍 늘여나가고있다.

열간압연직장의 로동계급도 무분별하게 미쳐날뛰는 미국과 남조선괴뢰역도들에 대한 치솟는 적개심을 활화산처럼 폭발시키며 10여시간은 실히 걸려야 할 대형압연기보수를 단 두시간동안에 해제끼면서 높은 압연강재생산성과를 이룩하고있다.

강철이 많아야 조국의 국력이 더욱 강해진다는것을 깊이 자각한 강철2직장, 가스발생로직장, 산소분리기분공장의 로동자, 기술자들도 련속조괴기, 가스발생로, 산소분리기를 비롯한 설비들의 가동률을 더욱 높여 질좋은 산소, 가스생산을 늘이면서 육중한 강괴들을 쭉쭉 뽑아내고있다.

청암광산의 로동계급은 생산조건이 어렵고 불리한 속에서도 불굴의 정신력을 남김없이 발휘하여 석회석생산계획을 매일 초과완수하고있다.

제관부문, 공무보수부문의 로동자, 기술자들도 온갖 낡은것을 짓부시며 설비들의 기술개조, 강철구조물제작 등에서 조선로동계급의 창조본때, 공격적인 투쟁기질을 남김없이 떨쳐가고있다.

미국과 남조선괴뢰역도들의 무분별한 망동을 자력자강의 무쇠마치로 단호히 쳐갈길 각오로 충만된 김철의 로동계급의 드높은 혁명적열의와 드세찬 배짱이 철의 기지에 차넘치는 속에 철강재생산성과는 계속 확대되고있다.

본사기자 리은남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에서-

리강혁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