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3(2024)년 6월 24일 월요일  
로동신문
영광스러운 전승세대에 대한 긍지높은 추억-그들처럼 영원히 승리하리라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청춘을 바치는것, 그것은 조선청년의 가장 아름다운 희망, 위대한 행복이다!
공화국기발이 휘날리는 곳에 민청모범기발도 있었다

2023.5.24. 《로동신문》 3면



우의 사진은 1953년 5월 3일 당시 조선인민군 제3군단장이였던 항일혁명투사 류경수동지가 제1보병사단 14련대 1대대의 민청초급단체에 민청모범기발을 수여하는 의의깊은 순간을 담은것이다.

기발의 웃부분에는 《승리를 향하여 앞으로!》라는 글발이 새겨져있고 기폭의 중심에는 위대한 수령님의 존귀하신 영상이 모셔져있다.

항일혁명투사가 전장에서 민청원들에게 넘겨준 민청모범기발,

그 기발에는 조선혁명의 심장인 사령부를 결사옹위하는데서도 언제나 전위가 되였고 조국해방을 위한 판가리혈전장에서도 선봉에 서군 했던 항일빨찌산의 공청원들처럼 새 조선의 민청원들 역시 당과 조국, 혁명을 위한 성전의 맨 앞장에 서기를 바라는 혁명의 1세들의 뜨거운 당부가 어려있었다.전화의 민청원들은 그 당부를 목숨바쳐 지켰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청년들은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당과 수령을 위하여,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 영웅적으로 싸웠습니다.》

1952년 3월 14일 조선민주청년동맹 중앙위원회 제18차 상무위원회는 위대한 수령님의 초상화를 모신 민청모범기발수여제도를 실시할데 대한 결정을 채택하였다.

이에 따라 민청모범기발은 1952년 5월 1일부터 조선인민군의 모범적인 민청단체들에 수여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영상을 모신 그 기발은 인민군용사들에게 영명하신 김일성장군님의 품에서 자라난 새 조선의 청년이라는 비길데 없는 존엄과 영예를 배가해주고 수령과 조국을 위해 준엄한 결전장에서 어떻게 싸워야 하는가를 자각하게 하는 투쟁의 기치, 신념의 표대였다.

1953년 7월 어느날 339고지를 점령할데 대한 임무를 받고 치렬한 결사전을 벌리던 근위 서울제3보병사단 9련대 2대대 두개 중대의 전투원들은 적진이 코앞인 《푸른언덕》에서 모임을 열었다.

가렬처절했던 전투들에서 전우들을 잃고 그곳에 모인 전투원들은 불과 33명뿐, 하지만 민청모범기발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의 환하신 영상을 우러르는 그들의 심장은 마지막피 한방울까지 다 바쳐 싸워서라도 최고사령부에 기어이 승리의 보고를 드리겠다는 의지로 고동치고있었다.

민청원 김종식동지는 민청모범기발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의 영상을 우러르고나서 격정을 금치 못해하며 나직이 시를 읊었다.

몸이 괴로울 때도

제일 즐거울 때도

끝없이 슬플 때도

장군님은 항상 우리와 함께 계셨나니

민청모범기발을 숭엄히 우러르는 용사들의 피는 세차게 끓어번졌다.그 기폭을 우러를수록 상가집 개만도 못했던 자기들에게 보람찬 새삶을 주신 위대한 수령님의 자애로운 미소와 정깊은 음성이 페부에 흘러드는듯싶었고 그이의 따사로운 품에 안겨있는듯 무한한 힘과 투지가 그들의 가슴마다에서 용솟음쳤다.

33명의 근위병들은 위대한 수령님께 드리는 맹세문을 채택하고 공화국기와 민청모범기발을 339고지에 휘날릴것을 공개당총회 결정서에 쪼아박았다.그밤으로 그들은 마지막돌격전에 진입하였다.

민청모범기발을 높이 들고 귀뿌리를 스치는 탄우를 맞받아달리던 김종식동지는 적의 흉탄에 맞아 숨이 지는 순간 《전우들, 이 기발을 저 고지에 휘날려주오.… 조선로동당 만세! 김일성원수 만세!》라는 마지막말을 남기고 눈을 감았다.위대한 수령님께 충직한 영웅전사들이 339고지에 공화국기발과 민청모범기발을 높이 휘날린 그날로부터 불과 열흘이 지나 전승의 날은 왔다.

민청모범기발이 1952년 5월부터 인민군대의 민청단체들에 수여되였으므로 그전에 영웅적으로 싸우고 희생된 많은 민청원용사들은 그 성스러운 기발을 보지 못하였다.그러나 그들의 심장속에서 민청모범기발은 언제나 펄펄 휘날리고있었으며 그들 누구나 그 기발의 기수들이였다.

그들중에는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 둘도 없는 청춘을 서슴없이 바친 리수복, 박원진동지와 같은 민청원육탄영웅들도 있다.락동강을 피로 물들이며 진격한 근위부대들에도, 불타는 월미도의 해안포중대와 세계해전사의 기적을 창조한 어뢰정대에도, 적기를 향해 멸적의 불소나기를 퍼부은 하늘의 불사조들속에도 민청원들이 있었다.

18살의 애젊은 나이에 공화국2중영웅이 된 비행기사냥군조원 김기우동지도, 우리 나라의 첫 녀성비행사인 태선희영웅도 민청원이였다.

전화의 민청원들이 발휘한 무비의 위훈의 비결이 바로 리수복영웅이 돌격전을 앞두고 남긴 《하나밖에 없는 조국을 위하여》라는 유명한 시에 력력히 새겨져있다.

전화의 나날 공화국기발과 함께 나붓겼던 민청모범기발은 오늘도 당과 조국이 부르는 가장 어렵고 힘겨운 전구들에서 자랑스러운 청년동맹의 기발을 휘날려가고있는 새세대 청년들에게 가르쳐주고있다.

조선청년의 성스러운 이름으로 빛나는 기발을 가장 영예롭고 긍지높이 휘날리자면 어떻게 투쟁해야 하는가를.

본사기자 최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