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3(2024)년 6월 15일 토요일  
로동신문
자기의것을 사랑하는 마음

2023.5.24. 《로동신문》 6면



조선옷에 대한 애착

 

얼마전 강계시의 한 거리에서였다.

아침해살이 퍼져흐르는 거리로 산뜻한 옷차림을 한 사람들이 출근길을 다그치고있었는데 그중에서 조선옷을 단정히 차려입은 두 녀성의 모습이 류달리 눈길을 끌었다.

자주색저고리에 산뜻하게 받쳐입은 까만 치마, 봄바람에 가벼이 날리는 저고리고름…

각이한 옷들을 차려입은 수많은 사람들속에서 두 녀성의 옷차림은 아름다움을 자아냈고 바라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민족적정서에 한껏 취하게 하였다.

알고보니 그들은 영웅강계장자산제1중학교의 교원들이였는데 언제나 철에 맞게 조선옷을 단정히 입고 다니고있었다.

그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조선옷을 사랑합니다.조선옷은 형태와 색, 무늬가 고상하고 우아하며 독특한 비례로 이루어져있습니다.옷의 선들은 또 얼마나 부드럽고 률동성을 가지고있습니까.》

《조선치마저고리는 강의하고 고상하며 근면한 조선녀성들의 성품이 그대로 담겨진것으로 하여 보면 볼수록 우리의것이 제일이라는 긍지가 커진답니다.》

존엄높은 조선민족의 한성원임을 떳떳이 자부할수 있게 하고 독특한 아름다움과 우아함이 깃들어있어 우리 인민 누구나가 사랑하며 즐겨입는 조선옷이야말로 민족의 귀중한 재부가 아니랴.

자기의것에 대한 사랑을 지니고 아름답게 빛내여가는 이런 사람들이 많아 우리 생활에 민족의 향취가 한껏 넘치는것이다.

본사기자

 

우리 장단이 제일

 

김원균명칭 평양음악무용종합대학 민족기악학부 교원인 고혜옥동무의 가정에서는 저녁이면 유정한 민족악기의 선률이 울려나온다.

그것은 고혜옥동무와 그의 딸인 만경대구역 팔골2유치원 교양원 함정혜동무가 연주하는 가야금과 어은금소리이다.

민족악기와 함께 흘러온 수십년세월은 고혜옥동무에게 우리의 민족악기가 제일이라는 자부심을 더욱 뿌듯이 간직하게 해준 나날이였다.

하여 그는 어린시절부터 음악에 남다른 취미를 가지고있던 딸도 민족악기인 어은금을 배우도록 하였다.

그는 늘 제자들과 딸에게 그 어떤 악기와도 대비할수 없이 우아하고 독특한 우리의 민족악기가 세상에서 제일이라고 하면서 이렇게 이야기하군 한다.

춤을 추어도 우리 장단에 맞추어 추며 노래를 불러도 민족적인 선률에 담아 부르는것을 생활화할 때 조국에 대한 사랑도 깊이 간직하게 된다고.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송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