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3(2024)년 6월 15일 토요일  
로동신문
김덕훈 내각총리 인민경제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료해

2023.6.6. 《로동신문》 2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총리인 김덕훈동지가 인민경제 여러 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료해하였다.

김덕훈동지는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7차전원회의 결정을 다수확의 자랑찬 성과로 받들어갈 농업근로자들의 열의로 들끓는 평안남도 안주시, 대동군, 평원군, 숙천군, 평안북도 운전군, 곽산군, 선천군 등 여러 지역의 농장들을 찾아 당면한 영농실태를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올해 알곡생산계획수행을 위한 방도적문제들을 언급하였다.

당결정집행의 성과여부가 일군들의 책임성과 역할에 달려있다고 강조하면서 김덕훈동지는 모내기를 기본적으로 결속한데 따라 심은 모들에 대한 영양관리를 지역적특성에 맞게 과학기술적으로 잘할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밀, 보리를 비롯한 앞그루작물들의 수확시기가 다가오는데 맞게 비배관리에 보다 품을 넣으며 가을준비를 빈틈없이 하는것과 함께 알곡보관과 건조능력을 높이기 위한 기술적대책들을 예견성있게 따라세워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남흥청년화학련합기업소에서 김덕훈동지는 일군들과 로동계급이 올해 알곡고지점령에서 맡고있는 임무의 중요성을 자각하고 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려 농장들에 더 많은 비료를 보내줄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김덕훈동지는 대안친선유리공장과 대안중기계련합기업소를 돌아보면서 제품의 질을 부단히 제고하며 여러가지 기능성유리들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기술혁신에 힘을 넣을데 대하여서와 대상설비생산을 다그치고 경영활동을 과학적으로 진행할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각급 농업지도기관들에서 재해성이상기후조건에서도 높고 안전한 소출을 낼수 있는 과학적인 영농방법을 실정에 맞게 도입하고 실무적대책을 적시적으로 세울데 대한 문제, 공장, 기업소들에서 개건현대화사업을 계획적으로, 완강하게 추진할데 대한 문제 등이 토의되였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