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보이지 않는 시정배들의 개싸움

 

최근 남조선에서 다가오는 지방자치제선거를 겨냥한 보수세력내부의 개싸움이 갈수록 치렬해지고있어 각계의 조소와 환멸을 자아내고있다.

박근혜역도의 탄핵과 함께 적페본산으로 락인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저마끔 《신보수》니, 《개혁보수》니 하는 간판을 내흔들며 파멸의 수렁창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갖은 오그랑수를 다 써왔다는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자들이 렴치없이 6월에 있게 될 지방자치제선거를 넘겨다보면서 저저마다 세력권확장에 열을 올리며 매일과 같이 서로 물고뜯는 싸움질로 세월을 보내고있다.

그 추악한 몰골을 파헤쳐보기로 하자.

우선 《자유한국당》내에서 《당혁신》문제와 6월 지방자치제선거후보 추천권문제를 둘러싸고 홍준표파와 친박계 등 파벌들사이의 대립이 갈수록 치렬해지고있다.

이미전부터 친박계를 밀어내고 당권을 장악하려고 꾀하던 《자유한국당》대표 홍준표는 그 무슨 《당개혁》을 구실로 지방자치제선거후보 추천권을 독차지하기 위한 계책을 꾸미였다.이자는 자기의 졸개들에게는 물론 《바른정당》에서 뛰쳐나온 《복당파》패거리들에게도 친박계를 비롯한 다른 파들이 차지하였던 당안의 요직들을 안겨주면서 선심을 쓰는 놀음을 벌려놓았다.그런 식으로 보수패거리들을 자기 주위에 끌어당겨 지방자치제선거후보 추천권을 독차지하는데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것이 홍준표의 속타산이다.이에 볼이 잔뜩 부어오른 친박계세력이 홍준표의 독판치기가 《자유한국당》을 사당화하기 위한것이라고 대들면서 싸움판은 더욱 커지고있다.

홍준표의 독식행위에 강한 불만을 품은 이 패당은 《정치적신의마저 헌신짝취급하는 홍준표와 더이상 같이할수 없다.》고 하면서 줄줄이 《자유한국당》을 뛰쳐나가기 시작하였다.심지어 그들은 집단탈당이 2차, 3차로 진행될것이라고 하면서 홍준표패거리들을 압박하였다.아닌게아니라 지난 1월 《자유한국당》내에서 지역위원장자리를 떼운자들이 자기 세력을 끌고 무리로 탈당을 선포한데 이어 얼마전에는 서울의 어느 한 지역에서도 100여명이 홍준표에게 침을 뱉고 떨어져나갔다.이러한 움직임은 대구와 경상북도를 비롯한 다른 여러 지역에서도 나타나고있다.바빠맞은 홍준표패거리들이 《배신》이니, 지방자치제선거에서 《공천》을 받지 못할것을 우려한 《정치철새들의 변절》이니 하고 악에 받친 넉두리를 늘어놓고있지만 이제는 깨진 사발이나 다름없다.오히려 탈당한 패들은 《자유한국당》이 《통합개혁》과 《혁신》을 하자면 무지막지한 홍준표부터 떼버려야 한다고 조소하는 판이다.

이것을 두고 누구보다 쾌재를 올리고있는것은 《바른정당》패거리들이다.이미전부터 《보수의 정통성》문제를 놓고 《자유한국당》과 서로 언쟁을 일삼던 《바른정당》패거리들은 이때라고 생각하고 홍준표패당을 몰아대기 시작한것이다.

류승민을 비롯한 《바른정당》패들은 《자유한국당》의 집단탈당사태는 홍준표가 《보수정당》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기득권에 매달려왔기때문》이라고 훈시질을 하면서 또다시 저들이 진짜 《정통보수》라는 여론을 내돌리고있다.그러면서 앞으로 저들이 《통합개혁신당》을 내오면 《개혁보수》로서의 모습을 보여줄것이라고 객기를 부리고있다.

여기에 약이 오른 홍준표는 《바른정당》이 《국민의 당》의 안철수패와 합당하면 내부싸움만 하다가 떨어져나간 사람들끼리 만든 《내부싸움전문당》이 될것이라느니, 《배신자집단》이라느니 하고 헐뜯었다.그러면서 류승민이 꿈꾸는 《통합개혁신당》은 저들의 흡수통합대상으로밖에 되지 않는다고 떠들었다.분별을 잃은 홍준표는 그에만 그치지 않고 《흡수대상에 불과한 군소정당이 제1야당과 어깨를 겨루는것자체가 어이없다.》느니, 《3등과 4등을 합치면 7등이 된다.》느니 하면서 《바른정당》것들을 공격하였다.

홍준표의 이러한 비난에 대해 참을수 없었던지 류승민은 김무성을 비롯하여 《바른정당》에서 도망친자들이 후회하며 다시 올날이 반드시 온다느니, 《자유한국당》을 누르는것이 목표라느니 하면서 코대를 세웠다.이러한 속에 남조선에서 류승민과 안철수가 추진하는 《통합개혁신당》이 만들어지는 경우 《자유한국당》이 밀릴수 있다는 여론이 나돌아 홍준표패거리들을 더욱 불안초조하게 하고있다.여기에 《대한애국당》을 비롯한 군소보수정당들과 극우보수단체들도 박근혜탄핵과 출당조치에 찬성하였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 대해 앙심을 품고 《배신자》, 《역적배》라고 비난해나서면서 붙는 불에 키질하고있다.

이러한 사실들은 지방자치제선거를 앞두고 세력확장에 열을 올리고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것들의 감정싸움이 상대를 집어삼키느냐 마느냐 하는 문제까지 거론할 정도로 극도에 이르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결국 《자유한국당》의 홍준표패들이 내돌리고있는 《신보수》나 《바른정당》의 류승민패들이 떠들고있는 《개혁보수》란 모두 상대를 부정하고 매장시켜 살구멍을 열어보려는 개싸움에 면사포를 씌운것에 지나지 않는것이다.

너절한 기만과 추악한 야욕으로 얼룩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의 권력싸움은 남조선 각계층의 분노를 더욱 자아내고있다.

이러한 민심은 아랑곳없이 저들의 운명이 경각에 달한줄도 모르고 권력싸움에 몰두하고있는 반역의 무리들에게는 앞날이 없다.

본사기자 리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