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에로 이끄는 완강한 실천력

순안구역 구서농장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 농업부문앞에 나서는 가장 중요한 과업은 농사를 잘하여 농업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이는것입니다.》

농사차비를 실속있게 하라는것은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이며 당정책적요구이다.이것을 깊이 명심하고 새해농사차비전투를 과학농사성과를 담보할수 있게 내밀고있는 순안구역 구서농장 일군들의 헌신적인 일본새가 눈길을 끈다.

지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과학적으로 짜고든것만 놓고보아도 그렇다.

토지는 농업의 기본생산수단이다.따라서 지력을 높이지 않고서는 과학농사에서 성과를 거둘수 없다.이로부터 김홍영관리위원장을 비롯한 농장일군들이 무엇보다 중시한것은 거름생산문제였다.

물론 이 사업은 해마다 진행되군 하였었다.하지만 포전마다 토양특성이 차이나고 그에 따라 요구하는 영양성분들도 서로 다르다는 사실은 일군들로 하여금 거름생산의 질보장에 보다 큰 힘을 넣게 하였다.

농장의 과학농사를 전적으로 책임질 각오를 안고 분발해나선 일군들은 해당 단위와의 련계밑에 포전별, 필지별토양특성을 빠짐없이 장악하였다.그리고 과학적인 분석자료에 기초하여 매 포전담당자들이 생산해야 할 거름의 량과 질을 정확히 정해주었다.또한 생산된 거름은 홍성호기사장을 비롯한 기술일군들이 합격으로 평가한 조건에서만 포전에 내도록 하였다.

이런 조직사업들은 즉시 실천에 옮겨졌고 응당한 결과를 안아왔다.

량적지표에만 왼심을 쓰던 편향들이 근본적으로 극복되였고 누구나 질보장에 각별한 관심을 돌리며 한줌의 거름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애썼다.특히 과학기술적요구를 철저히 지켜가며 많은 량의 거름을 생산한 관리위원장의 이신작칙은 열백마디의 말을 대신하는 힘있는 정치사업으로 되였다.그뒤를 작업반초급일군들이 적극 따라섰다.농업근로자들은 승벽내기로 거름더미를 늘여나갔다.농장적인 거름생산실적이 하루가 다르게 부쩍 뛰여올랐다.결과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1.5배이상 되는 질좋은 거름이 생산되여 포전으로 나갔다.

농장일군들은 가루거름생산도 놓치지 않고 내밀었다.

지난 시기 농장에서는 진거름과 닭배설물을 말리웠다가 해당 시기에 비료처럼 리용하였는데 효과가 매우 뚜렷하였다.어떤 측면에서는 화학비료보다 더 좋다는것이 농업근로자들의 일치한 견해였다.그리하여 올해에는 더 높은 가루거름생산목표가 세워졌다.헐치 않은 과제였지만 일군들부터가 그 수행의 앞장에서 어깨를 들이밀며 헌신하니 그다음의 일은 저절로 풀려나갔다.

집단적혁신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른 결과 모든 작업반들에서는 한해농사에 필요한 가루거름의 절반이상의 량을 마련하게 되였다.이것은 화학비료를 적게 치고도 농사를 잘 지을수 있는 또 하나의 과학적담보로 되였다.

농장적으로 물보장조건이 제일 불리한 포전을 자진하여 담당한 사실을 놓고서도 이곳 일군들의 남다른 헌신성을 엿볼수 있다.

사실 물보장조건이 좋은 포전은 너나없이 욕심을 낸다.그러나 제일 마지막에 물을 대는 포전은 선뜻 맡아나서는 사람이 별로 없다.바로 이런 불리한 포전들을 다름아닌 농장일군들이 자진하여 담당한것이다.관리위원장만 놓고보더라도 20여정보의 포전을 적신 후에야 물이 와닿는 곳을 담당하였다.농장의 모든 일군들이 이런 식으로 조건이 불리한 포전들을 하나씩 맡아나섰다.이것을 보며 농업근로자들은 책임감을 더욱 깊이 자각하게 되였고 올해에는 기어이 다수확을 낼 결의로 가슴 불태웠다.

대중의 열의는 더욱 고조되였다.새해농사차비의 모든 항목들이 높이 세운 일정계획대로 쭉쭉 추진되여나갔다.

그뿐이 아니다.

농업과학기술보급사업을 단위별실정에 맞게 조직하여 실효성을 높인것도, 깊은층비료주기를 위해 알비료생산공정을 품들여 꾸려놓고 필요한 재료들을 충분히 마련한것도, 품이 많이 드는 모판자재들을 짧은 기간에 확보할수 있게 한것도 다 올해의 과학농사성과를 위해 일군들이 발이 닳도록 뛰여다니며 헌신한 결과에 이룩된 결실이다.

일군들이 앞채를 메고 헌신한것만큼 대중이 따라서고 그래야 모든 농사일이 당정책적요구에 맞게 진행될수 있다.이렇게 놓고볼 때 말보다 실천을 앞세우며 당의 과학농사방침관철을 위해 늘 머리를 쓰고 앞장에서 헌신해나가는 이곳 일군들의 일본새가 돋보인다.

본사기자 김성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