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는 미국을 규탄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6일 반전평화를 위한 정당,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행동》이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미국을 규탄하였다.

발언자들은 미국이 조선반도에 평화의 흐름이 조성되기만 하면 대결과 전쟁소동을 일으키고있다고 단죄하였다.

이 땅에 남북이 화해하고 우리 민족끼리 하나되자고 하는 기운이 찾아오고 전세계가 이를 환영하고 기뻐하는데 유독 미국만이 화해와 단합을 반대하고있다고 그들은 비난하였다.

그들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위해 미국은 이 땅을 떠나야 한다고 하면서 온 민족이 힘을 합쳐 평화를 이룩할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와 남북관계개선에 훼방을 놓는 미국을 강력히 규탄하였다.

미국이 계속 군사적긴장상태를 조성하고 남북화해, 통일의 길을 가로막는다면 온 민족의 반미반전투쟁에 직면하게 될것이라고 단체는 경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