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역적당의 여론조작행위 폭로

 

5일 남조선신문 《한겨레》에 의하면 《자유한국당》패거리가 선거때마다 직접 감행한 여론조작행위가 폭로되였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소속 《국회》의원의 사무실에서 일하였던 직원에 의하여 이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2006년 지방자치제선거때부터 선거운동본부들에서 인터네트접속문제를 담당하군 하였다고 한다.

당시 그는 자동입력프로그람을 리용하여 대글들을 올리거나 그에 대한 열람자들의 지지회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계속 감행하였다고 실토하였다.

그는 증거물로 2011년 《한나라당》의 대표와 최고위원선거때 한 후보의 선거운동본부에서 일하면서 상황실장과 주고받은 통보문을 공개하였다.

이보다 앞서 2007년 《대통령》선거때 그는 리명박역도의 선거운동본부 싸이버조에 망라되여 같은 프로그람으로 여론조작을 하였다.

그는 선거운동본부와 떨어진 곳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100개이상의 가입자이름으로 인터네트에 접속하여 리명박에게 부정적인 기사에 대한 반박글을 올리는 등으로 여론을 조작하였다.

뿐만아니라 BBK주가조작사건과 관련된 기사들에 맞서 리명박을 비호하는 글을 올리고 그에 대한 열람자들의 지지회수를 조작하였다.

이때 그가 리용한 가입자이름들은 모두 《한나라당》이 제공한것이라고 한다.

그의 증언을 바탕으로 2007년 《대통령》선거때의 기사들을 확인한 결과 자동입력프로그람을 사용한 흔적들이 발견되였다.

특히 선거를 하루 앞둔 2007년 12월 18일 《련합뉴스》가 보도한 《신당 BBK막판 대공세》라는 제목의 기사에 반박하여 여러개의 가입자이름으로 리명박을 내세우는 글들이 올라있었다.

당시 남조선집권자가 BBK사건재수사검토를 지시한데 대해 보도한 《련합뉴스》의 기사에 대해서도 같은 가입자이름들로 리명박을 춰주는 표현이 들어있는 글들이 올라있다는것이 확인되였다.

여론조작을 담당하였던 직원은 이 글들이 자기가 쓴것이며 지시를 받고 한것이라고 고백하였다.

그때 인터네트에 여론조작글들이 얼마나 많았던지 선거당일부터 그것들을 집중적으로 삭제하느라 하였지만 미처 다 없애지 못하여 아직까지 남아있다가 이번에 산 증거로 확인되였다.

직원은 이 사실을 토설하면서 《당시 대통령선거운동본부의 싸이버팀에서 4명이 일하였다. 비슷한 일을 하는 다른 팀이 더 있다는것을 들었다.》, 《한나라당에 이어 새누리당시기에도 선거때마다 자동입력프로그람을 사용하였다.》고 말하였다.

지금까지 여론조작행위는 정보원이나 군부와 같은 당국이나 인물들속에서 폭로된적은 있어도 보수역적당처럼 그것도 후보자의 선거운동본부에서 직접 드러나기는 처음인것으로 하여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신문은 이러한 사실을 전하며 《일반인에게는 낯선 기술이였던 이 프로그람을 한나라당이 적어도 2007년부터 선거에 일상적으로 활용해온 사실이 드러난셈이다.》고 평하였다.

한편 전문가들은 《자동입력프로그람의 활용은 허위에 의한 선거운동이 될수 있다.》, 《선거때마다 사람들이 모르는 사이 공론장을 외곡한것이다.》, 《선거운동본부에서 이 일을 하면 후보자의 책임으로 귀속된다. 사실이면 선거운동에서 지속적으로 불법을 한것이라고 단정지을수 있다.》, 《기술로 시민을 우민화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하였다.

리명박역도가 직접 개입하여 불법적인 방법으로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았음을 증명하는 이 모든 사실은 지금 남조선에서 성행하는 여론조작행위의 장본인이 《한나라당》, 《새누리당》을 거쳐 오늘에 이른 《자유한국당》패거리라는것을 낱낱이 파헤쳐보이고있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