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삭감법》의 페기를 주장

 

남조선의 각계 단체들이 《최저임금삭감법》을 반대하는 적극적인 투쟁을 벌리고있다.

민주로총은 얼마전 《국무회의》에서 《최저임금삭감법》이 의결된데 항의하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민주로총 위원장은 기업주들의 리윤만 증가하게 하면서 로동자들의 임금을 갉아먹어 그들을 더욱 도탄에 빠뜨리는 《최저임금삭감법》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였다고 하면서 격분을 표시하였다.그는 《최저임금삭감법》의 페기를 위해 보다 강도높은 투쟁을 벌릴것이라고 언명하였다.민주로총은 《최저임금삭감법》의 페기를 요구하는 대회와 비정규직철페를 위한 《전국로동자대회》를 잇달아 개최할것이라고 선언하였다.

이에 앞서 민중공동행동도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삭감법》의 페기와 비정규직철페 등을 위해 로동자들과 함께 투쟁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