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되신 21돐과 조선로동당창건 73돐을 경축하여

직총중앙로동자예술선전대 경축공연 진행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되신 21돐과 영광스러운 조선로동당창건 73돐 직총중앙로동자예술선전대 경축공연이 8일 중앙로동자회관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장 리일환동지와 직맹일군들, 로동자, 직맹원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합창 《장군님께 영광을》로 시작된 공연무대에는 시이야기 《태양은 하나》, 녀성독창 《장군님생각》, 남성독창 《번영하여라 로동당시대》, 녀성4중창 《어머니 우리 당이 바란다면》, 혼성4중창 《영원한 메아리》 등의 종목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조선로동당을 수령의 사상과 령도체계가 확고히 선 혁명적당으로,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는 어머니당으로, 강철같은 규률과 전투력을 지닌 불패의 당으로 강화발전시키시고 주체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당건설업적을 열렬히 칭송하였다.

이 땅의 천만자식들을 한품에 안아 영원한 생명을 주고 모든 운명과 미래를 다 맡아 보살펴주는 어머니당을 격조높이 노래한 실화극 《어머니의 품》은 관람자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녀성3중창 《친근한 우리 원수님》, 남성2중창 《아버지라 부릅니다》는 영광의 날에나 시련의 날에나 인민의 마음속에 깊이 뿌리박고 오직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 우리 당과 생사운명을 함께 하려는 온 나라 로동계급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잘 보여주었다.

승리와 영광으로 빛나는 우리 당의 성스러운 투쟁행로를 격조높이 구가하는 공연을 보면서 관람자들은 절세위인들을 모시여 조국땅우에 세기적변혁과 부강번영의 전성기가 끝없이 펼쳐질수 있었음을 다시금 절감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철통같이 뭉쳐 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에서 영웅적 김일성-김정일로동계급의 혁명적기상과 본때를 남김없이 떨쳐갈 맹세를 담은 공연은 합창 《영원히 한길을 가리라》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