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화의 기치높이 철강재생산토대를 더욱 억척같이!

합금철생산을 늘이기 위한 증산돌격전을 힘있게 벌리고있다.

-부령합금철공장에서-

 

 

본사기자 김진명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