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중적인 투쟁으로 축산물생산을 늘여 인민들의 식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하자

끝장을 볼 때까지 근기있게 내밀어

평안북도의 농촌들에서

 

평안북도의 농촌들에서 축산물생산을 늘이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내밀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집짐승기르기에 큰 힘을 넣고있다.

운전군 운하협동농장과 태천군 은흥협동농장을 비롯한 도안의 협동농장들과 작업반들에서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하여 축산물과 알곡생산을 더욱 늘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협동농장들에서는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할데 대한 당의 방침을 일관하게 틀어쥐고 철저히 관철하여 축산을 활성화하고 알곡생산을 늘이도록 하여야 합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도안의 농촌들에서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할데 대한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과 당정책을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축산물과 알곡생산을 늘이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리고있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도농촌경리위원회에서는 공동축산과 개인축산을 잘하여 많은 고기와 알을 생산하고있는 앞선 단위들의 경험을 일반화하기 위한 보여주기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어 진행하여 어디서나 축산열풍이 일어번지도록 하고있다.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운동, 경험교환운동이 활발히 벌어지는 속에 도안의 많은 단위들에서 축산물생산을 늘이기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있다.

운전군 운하협동농장과 태천군 은흥협동농장에서 당의 축산정책을 높이 받들고 집짐승을 더 많이 기르기 위한 사업에 계속 힘을 넣고있다.이 농장들에서는 지난 기간의 경험에 기초하여 먹이보장대책을 철저히 세우고있다.또한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수의방역사업에도 관심을 돌려 여러가지 병을 미리막고있다.

정주시 일해협동농장이 공동축산과 개인축산에서 앞자리를 차지하고있다.

이곳 협동농장에서는 짧은 기간에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하고 축산물생산에서 혁신을 일으키고있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이곳 농장의 축산토대는 매우 빈약하였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농장에서는 공동축산과 개인축산을 활성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투쟁을 근기있게 벌려나갔다.

농장일군들은 축산작업반의 물질기술적토대를 강화하는 한편 제2작업반 비육분조를 본보기로 내세우고 그것을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었다.

농장일군들은 실천적모범으로 대중을 당정책관철에로 힘있게 불러일으켰다.그 과정에 농장에서는 10여개 작업반의 비육분조들에 돼지우리를 번듯하게 짓고 축산물생산을 늘일수 있는 물질기술적토대를 튼튼히 갖추어놓을수 있었다.

그리고 우량종자돼지를 확보하고 알곡먹이소비기준을 낮추면서도 많은 고기를 생산하도록 기술적지도를 앞세워나갔다.

결과 축산작업반과 10여개 작업반의 비육분조들에서는 돼지와 닭을 비롯한 집짐승들을 대대적으로 길러 해마다 많은 고기와 알을 생산하였다.

신의주시 토성협동농장에서도 축산을 활성화하여 그 덕을 단단히 보고있다.

농장에서는 축산작업반의 물질기술적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과 함께 제3작업반 비육분조를 활성화하는데 힘을 넣었다.

농장일군들은 예비를 적극 탐구동원하여 제3작업반 비육분조의 돼지우리를 짓는데 필요한 자재를 보장해주고 우량종자돼지와 먹이보장대책도 세워주면서 축산물생산을 늘이도록 적극 떠밀어주었다.

그 과정에 제3작업반 비육분조의 물질적토대는 강화되고 축산물생산은 점차 늘어나게 되였다.

작업반원들은 우량종자돼지를 확보하고 토착미생물균으로 처리한 먹이를 리용하면서 축산을 과학기술적으로 하는데 많은 품을 들이였다.이와 함께 닭기르기에도 힘을 넣어 그 마리수를 늘이였다.

그리하여 작업반비육분조에서는 고기와 알생산을 늘여 탁아소와 유치원, 농장원세대들에 공급하고있다.

뿐만아니라 마을에서 살고있는 전쟁로병들과 특류영예군인세대들에도 국가적명절을 맞을 때마다 고기와 알을 보장해주고있다.

농장에서는 이 경험을 살려 모든 작업반비육분조의 축산토대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어 성과를 거두고있다.

이밖에도 도안의 많은 농촌들에서도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하고 축산물생산과 알곡생산에서 전환을 일으키고있다.

도안의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축산을 발전시킬데 대한 당정책을 높이 받들고 계속 힘찬 투쟁을 벌려나가고있다.

특파기자 송창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