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중적인 투쟁으로 축산물생산을 늘여 인민들의 식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하자

자체의 축산기지를 튼튼히 꾸려

함경북도림업관리국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축산을 적극 발전시키고 온실남새와 버섯재배를 대대적으로 하여 더 많은 고기와 남새, 버섯이 인민들에게 차례지도록 하여야 합니다.》

함경북도림업관리국에서 축산을 잘하여 그 덕을 보고있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관리국의 축산실태는 지금처럼 응당한 수준에 이르지 못하였다.

관리국아래 림산, 갱목생산사업소들이 도소재지에서 수십, 수백리씩 떨어져있어 일군들이 늘 축산에 관심을 돌리기 힘든데다가 관리국이 도소재지에 위치하고있어 먹이문제를 비롯하여 걸린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일부 일군들은 자체로 축산기지를 꾸리는것은 힘들것이라고 생각하였고 그러다보니 아래단위들의 축산실태도 그리 시원치 못하였다.

이러한 실태를 료해하면서 축산을 발전시킬데 대한 당정책을 어떤 관점과 립장을 가지고 대하는가에 성과여부가 달려있다고 생각한 책임일군들은 관리국에서부터 축산열풍을 일으켜 모든 림산, 갱목생산사업소들의 축산기지를 일신시킬 대담한 목표를 내세웠다.

관리국에서는 대중을 발동하여 축산기지건설에 힘을 집중하였다.

여기에서 문제로 되는것은 돼지기르기에 필요한 온도보장문제였다.

일군들은 축산을 잘하는 단위의 경험을 배우기도 하고 축산기술자들과 진지한 의견도 나누면서 돼지기르기에 알맞는 온도를 보장할수 있는 합리적인 방도를 찾아내였다.관리국책임일군들이 내놓은 착상에 의하여 필요한 온도를 충분히 보장할수 있게 돼지우리를 지하에 꾸려놓았다.그리고 웃층에는 닭을 기를수 있게 하였다.먹이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도도 국자체의 실정에 맞게 탐구하였다.수의방역대책도 철저히 세웠다.

축산기지건설과정에 애로는 많았지만 결과는 좋았다.

자체로 꾸린 축산기지에서 많은 고기와 닭알이 생산되였다.

이를 통하여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자기 힘을 믿고 달라붙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확고한 신심을 가지게 되였다.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성수가 나서 떨쳐나섰다.

누구나 가정에서 생기는 남새부산물을 비롯한 집짐승먹이를 들고 축산기지부터 찾았다.

관리국에서 타오른 축산열풍은 림산, 갱목생산사업소들에로 타번져갔다.

국안의 모든 단위들이 축산을 발전시킬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적극적으로 나섰다.그럴수록 축산이 활성화되고 후방사업이 개선되여 로동자들의 사기는 더욱 높아졌고 통나무생산에서는 혁신이 창조되였다.

지금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자기 힘을 믿고 축산기지를 튼튼히 꾸리기 위해 투쟁해온 지난 시기를 돌이켜보며 무슨 일이나 마음먹고 달라붙기에 달려있다고 한결같이 말하고있다.

특파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