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힘과 생명력을 가진 인민의 나라

국제사회계가 찬양

 

《대조선제재처럼 포악무도한 제재를 세계는 아직까지 알지 못하고있다.

놀라운것은 그처럼 가혹한 제재속에서도 조선이 앞으로 전진하고있는것이다.

나를 크게 감동시킨것은 훌륭히 변모된 평양의 모습이였다.

현대적인 살림집들과 다양한 형식의 건축물들이 새로 일떠섰으며 거리는 놀랄만큼 깨끗하고 도시미화도 훌륭하였다.물론 이 모든것은 조선인민이 땀흘려 마련한것들이다.

조선의 현실은 그 어떤 제재도 결코 이 나라 인민을 굴복시킬수 없다는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있다.》

이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돐 경축행사에 참가하였던 로씨야련방평의회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제국주의자들의 극악한 제재압살책동속에서도 사회주의위업의 승리를 확신하며 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휘황한 래일을 향하여 힘차게 전진해나가는 우리 인민의 모습에 국제사회가 경탄을 표시하고있다.

민주꽁고주체사상연구 전국위원회는 인터네트홈페지에 다음과 같은 글을 편집하였다.

하루가 다르게 변모되는 조선의 현실이 세상사람들의 커다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최근년간에만도 이 나라의 가는 곳마다에 기념비적건축물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났다.

적대세력들의 비렬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나날이 개화발전하는 조선을 보며 국제사회는 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는 이 나라 인민의 견인불발의 정신세계를 실감하고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련대성 브라질위원회는 인터네트홈페지에 이런 글을 게재하였다.

조선인민은 사회주의를 건설하는 과정에 무엇이나 다 자체의 힘으로 해야 한다는 진리를 체득하였다.

이런 인민이 있기에 조선은 끊임없는 발전의 길을 걷고있다.

조선의 현실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것이 있다.

그것은 조선사람 그 누구를 만나 이야기하여도 모두가 첫마디부터 자기 령도자에 대한 흠모심과 고마움을 토로하면서 그 사랑에 보답할 결의를 피력하는것이다.

서방사람들로서는 리해하기 어려운 사실이다.허나 조선에 가보면 그 리유를 쉽게 알수 있다.

체스꼬슬로벤스꼬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총비서는 조선에서의 체험을 말이나 글로써 다 표현할수 없다고 하면서 방문과정에 조선의 무진막강한 힘을 페부로 절감하였다, 령도자에 대한 인민들의 절대적인 지지와 신뢰, 령도자와 인민의 혼연일체를 가는 곳마다에서 느낄수 있었다, 바로 이것이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사회주의조선의 참모습이다고 강조하였다.

벌가리아조선친선협회 서기장은 조선인민은 김정은령도자께 운명을 전적으로 의탁하고있다, 정의를 수호하기 위해 투쟁하는 조선인민의 선택은 응당 존중되여야 한다고 언급하였으며 로씨야 하바롭스크변강출판사 총사장은 령도자에 대한 조선인민의 열화같은 흠모심과 가혹한 제재속에서도 사회주의문명건설을 다그쳐나가는 그들의 강의성에 탄복을 금할수 없다고 말하였다.

로씨야의 인터네트잡지 《렘취취》는 다음과 같이 전하였다.

미국의 한 정치평론가는 인터네트홈페지에 올린 글에서 조선은 전형적인 인민적시책이 진한 나라라고 서술하였다.

비교적 조선에 대해 옳게 투시한 글이라고 할수 있다.

지금까지 세계가 평가해온 강국들은 인구수나 령토의 크기, 자원이나 재부, 지정학적위치의 유리성으로 하여 다른 나라들보다 정치군사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우위를 차지한 나라들이였다.

그러나 조선은 인민대중제일주의에 기초하여 건설된 완전히 새로운 형의 강국이다.

조선이야말로 그 어떤 대국도 지닐수 없는 거대한 힘과 영원한 생명력을 가진 인민의 나라이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