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고기료리봉사를 잘하여 소문난 식당

 

모란봉일대에서 물씬 풍겨오는 봄의 정취를 느끼며 월향동지구에 이르면 《월향2식당》이라는 간판을 단 한채의 아담한 건물이 보인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토끼고기료리봉사를 잘하여 수도시민들속에서 호평이 자자한 모란봉구역종합식당 월향2식당이다.

토끼고기가 사람의 건강장수에 좋은 보약이며 녀성들의 아름다움을 돋구어주는 미용식료품이라는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그러나 가정들에서 전설속의 《바다룡왕》도 탐냈다는 이 《진귀한 약재》를 잘 가공하지 못한다면 영양가높은 토끼고기의 진맛을 느낄수가 없다.

토끼고기가 맛이 비리고 노린내가 난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간혹 있다.아마도 그런 말을 하던 사람들이 월향2식당의 료리를 맛보고나면 고기중의 일미는 바로 토끼고기로구나 하고 생각하게 될것이다.

식당을 찾는 손님들속에서 인기가 높은 료리는 토끼고기보신탕, 토막볶음, 토막졸임, 고기튀기, 토끼찜, 토끼곰 그리고 토끼고기회이다.

보골보골하며 구수한 냄새가 나는 김을 떠올리는 그릇에 담겨진 토끼고기보신탕의 맑은 국물 한술만 떠도 정신이 거뜬해지고 양념을 버무린 다음 또 한술 뜨면 바로 이것이 그 유명한 토끼고기의 진맛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된다.

한마리의 토끼를 통채로 쪄낸 토끼찜을 함께 온 일행과 다정히 들면서 식당의 이름난 료리인 토끼고기회를 곁들여 먹어도 그렇고 토막졸임이나 고기튀기에 조선의 명주인 평양소주를 한잔 받쳐들면 토끼고기료리의 고유한 세계에 심취되지 않는 사람이 없다고 한다.식당의 음식차림표에는 토끼간료리가 없는데 그것은 모든 료리에 토끼간을 조금씩 넣어 식당을 찾는 손님들 누구나 맛보게 하기 위한 식당의 경영전략과 관련되여있다.이 식당의 토끼고기료리가 얼마나 깊은 인상을 주었던지 적지 않은 손님들이 떠나갈 때에는 식어도 영양가와 맛이 그대로 유지된다는 토끼곰을 가지고간다고 한다.

모란봉구역 월향동에서 산다는 한 로인은 자기는 풍치수려한 모란봉을 산책하고 점심때가 되면 꼭 이 식당을 찾는것이 하나의 일과처럼 되였다고 말하였다.그러면서 이곳 료리사들에게서 비방을 구체적으로 알아가지고 가정에서 토끼고기료리를 여러번 해보았는데 월향2식당에서 내는 맛을 재현할수가 없었다고 하였다.그 원인에 대해 묻는 우리에게 식당책임자 로영희동무는 인민에 대한 종업원들의 멸사복무의 관점이 아마도 진짜비방인것 같다고 웃으며 이야기하였다.

오늘도 수도의 많은 사람들이 토끼고기료리봉사로 소문이 자자한 이 식당을 즐겨찾고있다.

본사기자 강명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