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남지방의 특산료리를 잘하여 소문난 평양옥계각

 

풍치수려한 문수지구에 자리잡은 평양옥계각은 황해남도의 특산료리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다.

산뜻하고 시원하게 꾸려진 식당안에 들어서면 누구나 무연한 연백벌이며 재령나무리벌, 취야벌의 구수한 낟알향기와 서해의 비릿한 바다향기가 어울린 황남지방 특유의 정서를 느낄수 있다.

평양옥계각에서는 황해곡창에서 나는 낟알들로 만든 료리들과 서해의 해산물료리들을 만들어 봉사하고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몸소 이름지어주신 《해주교반》은 황해남도의 대표적인 특산이며 평양옥계각의 얼굴이라고 할수 있는 료리이다.

평양옥계각을 찾는 손님들의 대다수가 향긋하면서도 구수한 해주교반을 청하군 한다고 지배인 임해옥동무는 자랑삼아 이야기하였다.

그의 말에 의하면 평양옥계각에서는 해주교반의 진맛을 살리기 위해 수양산에서 자라는 고사리와 도라지, 참나물을 비롯한 산나물과 바다인삼으로 불리우는 해삼과 옹진김, 풀색말풀류의 한가지인 황각 등 거의 모든 음식감들을 현지에서 가져다가 리용한다고 한다.

뿐만아니라 해주출신의 료리사 김금옥동무가 만들어서인지 해주교반을 맛본 손님들은 낟알맛과 해산물맛이 조화롭게 어울려 독특한 맛을 자아낸다고 호평이 여간 아니다.

이곳에서는 취야벌에서 나는 메밀과 밀로 국수를 눌러 바스레기를 삶은 국물에 말아 조개를 꾸미로 얹어 내는 취야국수며 장연군의 밀로 가루를 내여 반죽한 다음 발효시킨것을 튀겨 엿물에 묻혀 낸 부근부근한 장연꽈배기를 비롯하여 찰수수떡, 신원백설기, 연안경단, 은률굴김치밥, 강령고구마구이 등 벌방지대의 특색있는 료리들을 모두 맛볼수 있다.

또한 옹진앞바다에서 나는 유명한 옹진김을 고추장을 발라 적쇠에 슬쩍 구워낸 옹진김구이며 서해꽃게초침, 우레기찜, 소라볶음, 키조개힘살회를 비롯한 서해의 유명한 해산물료리들도 손님들속에서 인기가 높다.

이곳 료리사 강명실동무는 지난해 각도 특산물식당들사이에 진행된 료리경연에 서해의 해산물료리를 출품하여 1등을 한 고급료리사이다.

평양옥계각의 봉사자들은 맡은 사업에 대한 책임성이 높을뿐아니라 사회와 집단을 위한 좋은 일도 적극 찾아하고있다.해마다 이곳에서 영예군인들의 결혼식이 여러차례 진행되고 전쟁로병들을 위한 봉사도 그 회수가 계속 늘어나고있다는 사실은 그들이 바쳐가는 헌신과 노력이 얼마나 뜨겁고 진실한가를 잘 보여주고있다.

그래서인지 평양옥계각에 와본 손님들은 구수한 음식맛과 봉사자들의 진심어린 모습들이 잊혀지지 않아 계속 찾아온다고 한다.

수도시민들은 평양옥계각에서 황해남도의 특산료리들을 맛보며 민족의 정취를 한껏 느끼고있다.

본사기자 리신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