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품종의 잔디를 육종하기 위한 연구사업에 지혜와 정열을 바쳐가고있다.

-원림기술국 잔디연구분원에서-


 

 

본사기자 김광림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