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동맥을 지켜선 책임감을 안고 두줄기 철길우에 헌신의 자욱을 새겨간다.

-평양철길대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