녀맹일군들과 녀맹원들의 경축무도회 진행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우리 당과 국가의 최고수위에 높이 추대되신 7돐경축 녀맹일군들과 녀맹원들의 무도회가 11일 당창건기념탑광장에서 진행되였다.무도회장에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리 혁명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 혁명적대경사의 날을 맞이한 녀맹일군들과 녀맹원들의 기쁨과 환희가 차넘치였다.

《인민의 환희》의 노래선률이 울려퍼지며 경축의 춤바다가 펼쳐졌다.참가자들은 비범한 예지와 세련된 령도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승리와 영광의 한길로 이끄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 최대의 영광과 가장 뜨거운 축하를 드리면서 아름다운 춤물결을 일으켜갔다.

대를 이어 수령복, 장군복을 누리며 나라의 꽃으로, 혁명의 한쪽수레바퀴를 떠밀고나가는 힘있는 력량으로 값높은 삶을 빛내여가는 끝없는 긍지와 자부심에 넘쳐 그들은 《뵙고싶었습니다》, 《그 품이 제일 좋아》, 《황금산타령》, 《흘라리》, 《옹헤야》 등의 노래에 맞추어 열정적으로 춤을 추었다.

경쾌한 춤률동이 펼쳐지는 속에 조선녀성들의 애국충정의 자랑찬 력사와 전통을 이어나갈 참가자들의 신념과 의지를 굳게 해주는 《가리라 백두산으로》, 《당을 따라 별처럼 나도 살리》 등의 노래들이 울려퍼지며 무도회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였다.

《사회주의 오직 한길로》의 노래로 끝난 무도회는 주체조선의 강대성의 상징이시며 모든 승리와 영광의 기치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조국의 힘찬 전진을 가속화하기 위한 오늘의 투쟁에서 조선녀성의 본분을 다해나갈 녀맹일군들과 녀맹원들의 철석의 의지를 힘있게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