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민혁명군창건기념일을 맞으며 공훈국가합창단 공연 진행

 

조선인민혁명군창건기념일을 맞으며 공훈국가합창단공연이 25일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되였다.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륙군대장 김수길동지를 비롯한 무력기관 책임일군들과 인민군장병들, 만경대혁명학원, 강반석혁명학원 교직원, 학생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인민의 진정한 첫 혁명적무장력을 창건하시고 자랑찬 승리의 력사와 전통을 마련해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의 정이 장내에 차넘치는 속에 서곡 《우리의 국기》로 공연이 시작되였다.

공연무대에는 남성합창 《최고사령관동지 건강을 축원함》, 관현악과 남성합창 《눈이 내린다》, 무반주합창 《내가 지켜선 조국》, 혼성2중창 《운명의 손길》 등의 종목들이 올랐다.

출연자들은 일찌기 총대이자 민족의 생명이고 혁명의 승리이라는 철리를 밝히시고 혁명군대를 창건하시여 총대의 위력으로 전진하는 주체혁명위업을 개척하시였으며 혁명무력건설의 최전성기를 안아오신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을 격조높이 구가하였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남기신 최대의 애국유산인 사회주의 내 조국과 불패의 혁명적무장력에 대한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을 가슴뿌듯이 새겨주는 종목들을 보면서 관람자들은 준엄한 년대들마다에 존엄높은 우리 국가를 무적의 총대로 굳건히 수호하며 인민의 행복을 창조하여온 조선인민군의 영광찬란한 행로를 감회깊이 되새기였다.

녀성4중창 《행복의 래일》, 남성독창과 남성합창 《우리의 총창우에 평화가 있다》에서 출연자들은 주체혁명의 억센 뿌리와 우리 인민의 백승의 영웅서사시, 조국의 찬란한 미래가 혁명무력의 창건과 하나로 잇닿아있음을 잘 보여주었다.

남성합창 《자력갱생기치높이 우리는 나간다》, 노래련곡 《사회주의 지키세》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력사적인 시정연설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전원회의에서 제시하신 전투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일대 앙양을 일으켜나가고있는 우리 인민의 장엄한 투쟁을 감명깊게 형상하였다.

우리의 힘으로 사회주의의 더 밝은 래일을 창조해가는 시대의 벅찬 숨결이 맥박치는 종목들을 통하여 관람자들은 전인민적인 창조대전을 무력으로 담보해가는 수호자의 성스러운 사명감을 깊이 새겨안았다.

조선로동당기를 제일군기로 힘차게 휘날리며 당을 따라 혁명의 천만리길을 끝까지 이어갈 인민군장병들의 철석의 의지를 반영한 녀성독창과 남성합창 《천리라도 만리라도》, 관현악과 남성합창 《충성의 한길로 가고가리라》로 공연은 절정을 이루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으로 높이 모시여 끝없이 강대하고 륭성번영할 주체조선의 힘과 위상을 격조높이 구가한 공연은 종곡 《우리의 국기》로 끝났다.

영웅적조선인민군의 필승의 기상과 혁명적랑만이 차넘치는 공연은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