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농사열풍을 세차게 일으키며 당면한 영농작업을 힘있게 다그치자

모판관리공들이 책임성을 높이도록

대동군 순화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벼농사는 모판준비와 모기르기, 모내기와 물관리, 비료주기와 농약치기를 비롯하여 모든 공정이 기술공정이므로 과학기술적으로 하여야 합니다.》

대동군 순화협동농장에서 모내기를 앞두고 중요하게 내세운 문제가 있다.

모기르기에 대한 지도를 과학기술적으로 진행하는것이다.

일군들이 이 문제를 중시하게 된데는 그럴만한 리유가 있었다.

지난해 농장에서는 다수확의 중요한 방도의 하나를 튼튼한 모기르기에서 찾고 여기에 많은 품을 넣었다.큰모재배방법을 받아들인데 맞게 모기르기와 관련한 보여주기사업과 기술전습을 자주 조직하였다.하지만 들인 품에 비해 응당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어떤 모판들에서는 실한 모를 길러냈지만 그렇지 못한 모판들도 있었다.

이 문제를 놓고 일군들은 생각이 깊었다.모판관리공들을 위한 기술전습을 꼭같이 진행했지만 왜 차이가 났는가.

일군들은 작업반들에 내려가 구체적으로 료해하였다.

알곡생산에서 제일 앞장선 제6작업반에 나가 모판관리공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 일군들은 한가지 문제점을 발견하게 되였다.

이 작업반에서는 기술원이 모판관리공들에게 모를 잘 기른 모판과 그렇지 못한 모판들에 대한 보여주기사업과 경험교환을 자주 진행하였다.결과 누구나 벼모의 상태와 일기조건의 변동에 따라 모기르기를 과학기술적으로 진행하여 벼모를 튼튼하게 키웠다.

현실은 모기르기도 모판관리공들의 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었다.

아무리 모판관리공들의 책임성을 높인다고 해도 그들의 수준이 낮으면 성과를 이룩할수 없다.일군들은 이것을 명심하고 모판관리공들의 수준을 높여주기 위한 사업을 더욱 짜고들었다.

우선 기술전습과 함께 실물을 통한 보여주기사업을 앞세웠다.여기서 잘한것은 모를 잘 기른 모판과 그렇지 못한 모판들을 모판관리공들에게 보여주면서 경험교환을 진행하게 한것이다.

이렇게 하니 좋은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백번 듣는것보다 한번 보는것이 낫다고 모판관리공들이 튼튼한 벼모와 그렇지 못한 벼모를 직접 눈으로 보고 그 원인까지 알게 되니 그들속에서 벼모를 튼튼히 키울수 있다는 신심이 생기게 되였다.또한 모판관리공들이 자기 모판의 벼모상태와 대비해보는 과정에 따라앞서려는 경쟁심이 비상히 높아졌다.

일군들은 모기르기에서 작업반기술원들의 역할을 더욱 높이는데도 관심을 돌렸다.

특히 그들이 벼모의 생물학적특성과 변화되는 일기조건에 따라 벼모의 생육상태를 제때에 관찰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우도록 하였다.

결과 어느 모판에서나 벼모들이 줄대같이 자라게 되였다.

이렇게 놓고볼 때 농장일군들이 모기르기에 대한 지도에서 모판관리공들의 역할을 중시하고 그들이 주인구실을 다하도록 하고있는것은 본받을만 하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