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농업정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로 대중을 힘있게 불러일으키자

증산의 지름길을 어디서 찾았는가

순천시당위원회 일군들의 사업에서

 

올해농사를 잘 지어 인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투쟁이 과감히 벌어지고있는 격동적인 현실의 요구에 맞게 순천시당위원회는 대중의 정신력을 총동원, 총발동하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짜고들어 그 어떤 조건에서도 농사를 안전하게 지을수 있는 확고한 전망을 열어놓았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사람의 사상에 의하여 모든것이 결정되며 사람이 사상적으로 발동되면 세상에 못해낼 일이 없습니다.》

시당위원회일군들의 사업에서 주목되는 점은 농사의 주인은 농장원대중이라는 관점을 가지고 그들의 사상을 발동하기 위한 사업을 앞세워나간것이다.

지난해 11월 리수복청년협동농장에 나갔던 시당위원회 책임일군의 생각은 깊어졌다.중요한 영농공정이 시작될 때마다 로력을 집중해주고 필요한 조건보장사업을 잘해주느라 왼심을 써왔지만 영농실적은 높지 못했던것이다.그곳 일군들은 지력이 낮은데 원인이 있다고 했지만 그렇게 실무적으로 볼 문제가 아니였다.

이곳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해마다 시에서 방조를 받아 농사를 지었었다.그 과정에 그들의 머리속에는 저도 모르는 사이에 남에 대한 의존심이 생기고 이것이 타성으로까지 되였다.그러니 영농실적이 다른 단위보다 떨어지게 된것은 당연하였다.

그러면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야 하는가.

시당위원회의 일군들은 그 중요한 방도의 하나를 분조관리제안에서의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도록 당적지도를 짜고드는데서 찾았다.

당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리수복청년협동농장을 전형단위로 정하고 경험이 창조되도록 이끌어준 과정을 놓고보자.

우선 포전담당책임제를 정확히 실시하기 위한 시행세칙을 과학적으로 세우게 하는데 각별한 힘을 넣었다.농장에 거의 매일이다싶이 나간 당책임일군들은 작업반장, 기술원, 분조장 그리고 농사경험이 풍부한 오랜 농장원 등 각이한 대상들을 만나 포전담당책임제와 관련한 시행세칙을 놓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그 과정에 포전담당자수첩의 리용을 통해 농장원들이 애국농민의 본분을 다하게 하는 문제, 작업반장이 매월 영농물자를 소비한 정형을 농장원들에게 알려주며 품종별에 따라서 수매계획비률을 조절하는 문제 등 여러가지 의견이 나왔다.농장원들의 의사와 요구가 충분히 반영된 시행세칙은 그들이 농사의 주인은 자기자신이라는 자각을 가지고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도록 하기 위한 사업에 스스로 떨쳐나서게 하는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였다.

시당위원회는 또한 리수복청년협동농장이 자체의 힘으로 전형단위가 되도록 이끌어주었다.

농산제1작업반구역은 개천-태성호물길의 맨 말단에 위치하고있기때문에 해마다 물부족으로 모내기를 적기에 하지 못하고있었다.올해 농장에서 알곡수확고를 높이자면 이 문제를 반드시 풀어야 했다.

시당위원회는 농장에서 자체의 힘으로 양수장을 새로 건설하도록 과업을 주었다.그리고 일군들이 직접 나가 농장원들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정치사업을 벌리고 필요한 조건보장사업도 따라세웠다.농장의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떨쳐나선 가운데 양수장이 건설됨으로써 20정보의 논에 물을 충분히 대줄수 있게 되였다.이것은 그들이 자력갱생만이 올해농사를 잘 짓기 위한 지름길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영농작업에서 걸리고있는 문제들을 자체로 해결하기 위한 사업에 떨쳐나서게 한 계기로 되였다.

시당위원회 책임일군들은 이들의 경험을 시안의 다른 협동농장들에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따라세웠다.실효가 나타났다.시에서는 올해 거름생산과 실어내기, 영농자재확보를 지난해보다 한달이나 앞당겨 끝냈다.또한 벼모를 잘 키워 올해농사를 잘 짓기 위한 전망을 열어놓았다.

영농사업에서 성과를 거두자면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장원들을 과학농사의 담당자, 주인들로 키우는것이 중요하다.

시당위원회는 이 사업도 책략적으로 하였다.

우선 시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이 제 몫을 다하게 하였다.

올해 시적인 주체농법강습을 참신하게 조직한것을 놓고 말할수 있다.

시당위원회의 지도밑에 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은 주체농법강습이 참가자들에게 올해에 과학농법을 적극 받아들이는데서 나서는 절실한 문제들을 인식시키는데 지향되도록 그 준비사업에 품을 넣었다.강습제강을 하나하나 검토하고 출연할 일군들의 강의도 들으면서 필요한 방조도 주었다.실속있는 지도와 방조속에 진행된 주체농법강습은 시작부터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특히 지난해 다수확을 낸 앞선 단위들의 경험자료들을 수록한 다매체편집물과 올해농사대책안에 반영된 과학농법을 받아들이는데서 나서는 문제와 결부하여 진행한 강습은 참가자들속에서 반영이 좋았다.강습참가자들은 앞선 단위들의 경험을 실지 제눈으로 보면서 주체농법이야말로 그 어떤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에서도 높고 안전한 수확을 거둘수 있는 우월한 과학농법, 집약농법이라는것을 깊이 인식하게 되였다.이 경험을 살려 시당위원회는 주체농법재강습을 련이어 조직하였다.

특징적인것은 강습참가자대상범위를 넓힌것이다.

시당위원회일군들과 농업부문 일군들을 참가시키던 지난 시기의 방식에서 벗어나 농장원들과 원료기지, 부업기지를 가지고있는 공장, 기업소의 당, 행정책임일군들도 참가시켰다.과학기술의 룡마를 타는 사람이 한사람이라도 더 많아질 때 과학농법을 빨리 받아들여 다수확을 낼수 있다고 보았던것이다.출연자도 늘 나서던 사람이 아니라 도농촌경리위원회와의 긴밀한 련계밑에 농업과학기술지식과 실천능력을 겸비한 실력있는 일군을 초빙하여 진행하게 했다.

9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 주체농법재강습을 통해 참가자들은 다수확으로 가는 지름길은 과학농법으로 무장하고 그것을 받아들이는데 있다는것을 깨달았다.주체농법재강습은 온 시에 과학농사열풍이 휘몰아치게 한 중요한 계기로 되였다.

농사는 사람이 짓고 과학이 짓는다.시당위원회일군들의 사업은 증산의 지름길은 농사의 주인인 농장원대중의 사상을 발동하는데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손영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