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어를 군중적으로 전개하여 강과 호수, 바다에 물고기떼가 욱실거리게 하자

우리 바다에 보금자리 편 대서양련어

 

락산바다련어양어사업소의 풍경은 보기만 해도 마음흐뭇하다.

동해의 물결우에 규모있게 늘어선 그물우리들, 창공을 날아예는 갈매기들…

그물우리마다에는 고급어족의 하나인 대서양련어들이 보금자리를 폈다.마치 태고적부터 우리의 동해에서 나서자란듯싶다.

하지만 보다 눈길을 끄는것은 인민들에게 맛좋고 영양가높은 물고기를 먹이려는 우리 당의 높은 뜻을 받들어 조국의 바다를 황금해로 가꾸어가고있는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신심과 열정에 넘친 작업모습이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김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