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는 미국의 상투적인 수법이라고 비난

 

로씨야대외정보국장 쎄르게이 나리슈낀이 18일 한 국제회의에서 연설하면서 제재는 미국의 상투적인 수법이라고 비난하였다.

그는 최근 여러해째 제재가 미국정책의 상투적인 수법으로 되였다는것은 비밀이 아니며 제한조치들이 완전히 제멋대로, 자연발생적으로, 충동적으로 취해지고있는것은 극도의 불안을 자아내고있다고 말하였다.

그는 미국이 사실상 무역에서 자기의 경쟁우세를 차지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에 《마음에 들지 않는 실체》라는 감투를 씌워 그들과의 협조를 금지하고있다고 까밝혔다.

국제경제관계에서의 딸라의 지위는 시대착오적인것으로 되여가고있으며 더욱더 많은 나라들이 대안적인 결제수단을 모색하고있다고 하면서 그는 미국이 아주 호전적으로, 예측불가능하게 처신하며 딸라의 지위를 고수해보려 하는것은 이상한 일이라고 조소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