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봉상 전국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

 

정일봉상 전국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막되였다.

각급 태권도선수단들과 조선체육대학, 중앙체육학원 등 여러 단체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이번 선수권대회에서는 태권도와 바둑종목경기들이 진행되게 된다.

개막식이 2일 태권도전당에서 있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동지와 내각사무장 김영호동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위원장 리충길동지, 도시경영상 강영수동지, 관계부문 일군들, 선수, 감독들과 청소년학생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조선태권도위원회 위원장 김경호동지가 개막사를 하였다.

연설자는 민족정통무도에 대한 인민들의 관심과 기대가 나날이 커가고있는 속에 정일봉상 전국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진행되게 된다고 말하였다.

절세위인들의 현명한 령도밑에 온 나라에 민족의 넋과 기상이 어린 태권도가 광범히 보급되고 국제경기들에서 조국의 영예를 떨치는 자랑찬 성과들이 이룩된데 대하여 그는 언급하였다.

그는 모든 선수, 감독들이 우리 식의 체육기술, 경기전법들을 적극 활용하여 민족정통무도발전에 이바지하여야 할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선수권대회 개막을 선언하였다.

김정일동지께 드리는 노래》가 주악되는 가운데 선수권대회상징기발이 게양되였다.

조선태권도위원회 태권도선수단 선수들의 시범출연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