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자연개조의 첫 봉화를 지펴주신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뜨겁게 돌이켜보고있다.

-보통강개수공사기념탑에서-


 

 

본사기자 리경미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