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농작물생육후반기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해나가자

불리한 기상조건에 맞게 영양상태를 개선하여

태천군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일은 자기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가야 합니다.》

태천군안의 농장들에서 다수확을 낼 목표밑에 농작물비배관리를 깐지게 해나가고있다.

주목되는것은 군일군들이 변화되는 기상조건에 맞게 비배관리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해나가기 위한 작전을 보다 과학적으로 전개하고있는것이다.

군일군들은 논벼의 뿌리활성을 높이고 영양상태를 개선하는 사업을 면밀히 작전하고 수행해나가고있다.그것은 뿌리활성을 최대로 높여야 논벼의 영양상태를 좋게 해줄수 있기때문이다.

군일군들은 해당한 조직사업을 따라세웠다.

우선 모든 농장에서 물논후치질을 잘하도록 하는데 힘을 집중하였다.

물논후치질을 하면 여러모로 좋은 점이 많다.김을 잡는것은 물론 토양의 통기성이 좋아져 뿌리가 자기의 기능을 원만히 수행할수 있다.또한 논벼의 영양상태도 개선되여 생육에 유리하다.

이로부터 군일군들은 농장들에서 물논후치질을 대대적으로 하도록 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짜고들었다.

이때 중시한것이 있다.이미 있던 물논후치기들을 개조하거나 새로 만들어 보충하는것이였다.

여기서는 종전보다 후치날의 각도를 조금 변경시키도록 하는것을 놓치지 않았다.그래야 논벼뿌리밑층의 흙까지 충분히 들춰주어 뿌리발육과 영양물질흡수에 좋은 토양환경을 마련해줄수 있기때문이였다.

군일군들의 조직사업에 따라 농장들에서는 물논후치기제작 및 개조사업을 본격적으로 내밀었다.결과 군에서는 짧은 기간에 이 사업을 결속하고 여러차례의 물논후치질을 진행하여 논벼생육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게 되였다.

군일군들이 모를 박은것은 논벼의 생육후반기영양관리를 잘하는것이였다.

논벼는 생육후반기에 많은 영양물질을 요구한다.한편 이 시기 뜻하지 않은 불리한 기상기후조건이 조성될수 있다.그런것으로 하여 생육후반기영양관리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논벼의 생육이 후반기에도 계속 왕성해지도록 하자면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이렇게 문제를 제기한 일군들은 비료주기에 주목을 돌리였다.

농작물의 특성과 생육단계에 맞는 효과적인 비료치기방법을 적용하여야 적은 비료를 가지고 더 많은 알곡을 생산할수 있다.

이것을 명심한 군일군들은 여러가지 비료주기방법을 구체적으로 분석해보았다.그 과정에 유기질복합비료를 만들어 깊은 층에 주는것이 소출을 높이는데 좋은 영향을 준다는것을 다시금 확신하였다.그리고 올해에도 깊은층비료주기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기로 하였다.

여기서 주목을 돌린것은 토양상태를 심중히 고려한데 기초하여 깊은층비료주기를 하는 문제였다.그들은 지력이 높은 포전에는 비료를 깊은 층에 한번에 주고 물이 잘 스며드는 포전에는 두번에 나누어 주기로 계획하였다.이와 함께 앞으로 예견되는 기상조건에 맞게 빠른 시일내에 깊은층비료주기를 끝낼 목표를 세웠다.

헐치 않은 일이였다.그러나 군일군들은 무조건 해야 한다는 립장에서 높이 세운 목표를 성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합리적인 방도를 찾기 위해 사색을 거듭하였다.

그 과정에 송태협동농장에서 리용하고있는 깊은층비료주는기계에 관심을 돌리게 되였다.이 기계는 다루기도 쉽고 한번에 여러줄씩 깊은층비료주기를 할수 있어 적은 로력으로 일능률을 높일수 있었다.농산작업의 기계화비중을 높일데 대한 당정책을 받들고 군일군들은 이 농장의 경험을 널리 일반화하기로 하였다.

그들은 농장들에 달려나가 알곡증산에 필요한것이면 무엇이나 다 제힘으로 만들어내자고 하면서 대중을 힘있게 불러일으켰다.그리고 어렵고 힘든 모퉁이에 어깨를 들이밀며 필요한 자재보장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였다.

이렇게 만들어낸 기계로 농장들에서는 깊은층비료주기를 기술적요구대로 해나갈수 있게 되였다.

일군들의 빈틈없는 작전에 전투승리가 달려있다.

이것을 명심하고 대오의 기관차가 되여 대중을 이끌어나가고있는 군일군들의 일본새는 모든 포전에서 다수확을 낼수 있게 하는 밑거름이 되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리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