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관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전시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도들에서 앞으로도 8월3일인민소비품생산운동을 계속 힘있게 벌리도록 하여야 합니다.》

얼마전 전국8월3일인민소비품전시회가 평양제1백화점에서 진행되였다.

이번 전시회에는 2만 5 000여종에 근 40만점의 소비품이 출품되였는데 이것은 지난번 전시회에 비해 10만여점의 제품들이 더 출품된것으로 된다.참가단위수도 훨씬 늘어났다.

평양시는 물론 전국각지의 8월3일인민소비품생산자들이 자기 지방의 원료와 자원에 의거하여 자체의 특색을 살리면서도 하나하나의 제품들을 인민들이 선호하는 명제품으로 되게 하기 위해 기울인 꾸준한 사색과 노력이 출품된 제품마다에 어려있었다.

 

경쟁력을 가진 명제품을

 

이번 전시회에 출품된 제품들의 질이 상당히 개선된데 대해 참관자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하였다.

특히 피복, 신발, 가방과 같은 제품들은 가내작업반이나 리용생산반의 생산자들이 만든것이라고 하기에는 선뜻 믿기 어려운것들이였다.

그 하나하나의 제품마다에 각 도 8월3일인민소비품생산자들의 드높은 경쟁열의가 비껴있었다.

어떤 제품들은 국제시장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상싶었다.

선교구역가내작업반관리소에서 출품한 방수구두약이 그러한 제품의 하나라고 할수 있었다.

이 구두약을 바르면 광택을 잃었던 밤색이나 검은색의 구두가 새것이나 다름없게 되고 일정한 정도의 눈, 비물은 스며들지 않고 땅바닥으로 흘러내린다고 한다.또한 한번 구두약을 바른 다음에는 한달동안 다시 구두약을 바르지 않아도 그대로 유지된다고 한다.

이곳 전시대를 찾은 참관자들은 크지 않은 구역가내작업반관리소에서 이처럼 훌륭한 제품을 내놓은데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자기 지방의 특색을 적극 살려

 

이번 전시회장을 찾은 참관자들은 매 지방의 특색이 살아나는 제품들을 보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 몸소 발기하시고 정력적으로 이끌어주신 8월3일인민소비품생산운동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가슴뿌듯이 느끼였다.

나라의 손꼽히는 감자산지인 량강도에서는 삼지연감자가루생산공장의 감자가루로 만든 감자영양쌀, 감자국수와 같은 다양한 감자가루가공제품들을 출품하여 참관자들에게 기쁨을 더해주었다.그런가하면 들쭉술, 들쭉단묵과 같이 전통적인 들쭉제품들 그리고 마치도 백옥을 다듬어 만든것과 같은감을 주는 40여종의 돌가공제품들도 참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함경남도전시대를 돌아본 참관자들은 이곳 일군들과 생산자들이 자기 지방의 특색을 살리면서도 인민들이 좋아하는 소비품을 생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였다고 말하였다.

수지로 간편하게 만든 눈가래라든가, 녹신녹신하면서도 가볍고 색갈고운 비옷 그리고 크고작은 부엌세간들은 참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또한 단천지방의 이름난 오지독이라든가 함경남도일대에서 많이 자라는 산살구를 가공하여 만든 말린 산살구, 산살구단졸임과 같은 제품들도 특색이 있었다.

강원도전시대에서 참관자들의 눈길을 끈 제품은 고성군직매점에서 출품한 38종에 2 000여점의 참대공예품들이였다.

우리 나라의 명산인 금강산일대에서 자라는 참대를 가지고 만든 깔개제품들과 베개, 모자, 바구니, 다반과 같은 생활용품 및 기물류들이 참관자들의 류다른 관심을 끈것은 당연한것이였다.

남포시를 대표하는 제품은 섬유화학제품과 수지그릇제품이였다.그중에서도 값이 싸고 모양과 색갈이 고운 녀자수영복은 첫날부터 참관자들의 가장 큰 인기를 모은 제품이였다.

자강도에서는 사람들의 건강에 좋은 산꿀, 토종벌꿀, 오미자꿀, 솔꽃가루꿀, 벌꽃가루꿀을 비롯한 꿀제품을, 황해남도에서는 전자식소형풍구와 이동식착화탄통 그리고 골뱅이공예품을, 황해북도에서는 물오리깃털부채, 종이자투리로 만든 장식꽃바구니와 초물제품을 출품하였는데 그 하나하나가 참관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다.

평안북도에서는 창성의 머루와 다래로 만든 머루술과 다래술을 비롯하여 20여종의 제품을 출품하였는데 그것 역시 참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또한 예로부터 황모필로 유명한 정주고현붓이 출품되여 참관자들 특히 서예가들을 기쁘게 하였다.

이번 전시회장을 돌아본 참관자들속에서는 《그야말로 없는것이 없는 전시회》, 《우리 인민의 뛰여난 재능을 엿볼수 있게 한 전시회》, 《노력만 하면 그 어떤 부산물도 얼마든지 보물로 만들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한 전시회》라는 목소리들이 끊임없이 울려나왔다.

한마디로 이번 전국8월3일인민소비품전시회는 이전시기 인민소비품생산분야에 남아있던 경직된 사고관점을 뿌리빼고 인민들이 선호하고 자기 지방을 대표하는 명제품, 명상품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경쟁무대였고 인민생활향상을 추동하는데 이바지한 의의깊은 계기였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