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도발행위를 반대하여

 

청소년 1 000인 선언문 발표

 

남조선 《뉴시스》에 의하면 21세기청소년공동체희망 등 청소년단체들이 10일 서울의 일본대사관앞에서 집회를 가지고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청소년 1 000인 선언문을 발표하였다.

선언문은 일본정부가 일제강점 수십년동안 저지른 범죄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남조선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를 이어가며 비겁하게 경제전쟁을 일으키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이러한 일본과 왜 군사기밀을 공유해야 하는가고 선언문은 지적하였다.

선언문은 지금 국민들속에서 일본과의 군사협정페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일본규탄, 일본상품불매운동이 날로 확대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요구하였다.

일본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당장 중지하라.

일본정부는 일본군성노예피해자, 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당장 사죄하라.

《정부》는 《한》반도평화를 위협하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시 페기하라.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경제전쟁 일으키는 아베정부 규탄한다!》, 《한반도평화 위협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페기하라!》 등의 구호가 터져나왔다.

집회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일본대사관측에 선언문을 들이댔다.

 

재일동포단체들 항의시위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재일한국민주통일련합》을 비롯한 재일동포단체들의 주최로 8일 일본집권자의 관저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규탄하는 항의시위가 진행되였다.

재일동포단체들과 일본의 각계층 단체성원들이 《침략과 식민지지배 사죄》, 《부당한 경제보복 즉각 철회》 등의 현수막과 구호판들을 들고 시위에 참가하였다.

발언자들은 일제의 침략으로 강제징용된 피해자들이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는것은 당연하다고 하면서 이를 거절한다는것은 과거의 침략행위를 긍정하는것과 같은것이라고 단죄하였다.

그들은 항의문을 통해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조치를 취한것은 조선반도평화를 방해하기 위해서라고 까밝히고 일본이 과거죄악에 대해 사죄, 배상하며 부당하기 짝이 없는 경제보복조치를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하였다.

 

남조선문학가단체들 공동성명 발표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작가회의, 문인협회 등 문학가단체들이 일본의 침략적인 경제도발행위중지를 요구하여 8일 공동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치떨리는 굴욕의 력사를 묵새기라는듯 일본이 경제적도발을 강행하였다고 규탄하였다.

개인의 법적권리를 국가의 폭력적권력으로 억누르려는 일본정부의 이러한 행위는 중지되여야 한다고 성명은 주장하였다.

성명은 일제식민지통치시기 고통을 당한 피해자들의 인권을 회복하고 법적문제해결을 위한 작품집필활동을 계속 벌려나가며 일본의 량심적작가들과 지식인, 평화적시민들과의 련대투쟁을 강화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해외동포들 일본상품불매운동에 합세

 

6일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해외동포들이 일본의 경제제재조치에 반발해나선 남조선 각계의 항의에 합세하고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유럽지역회의는 5일 60개국 460명 자문위원들의 뜻을 모아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는 명백히 남조선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이자 경제침략행위라고 까밝히고 일본은 모든 경제보복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할것이라고 주장하였다.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일본제품불매운동을 지지한다고 하면서 성명은 단체성원들도 이 항의운동에 적극 참가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2일 뉴질랜드 11개 지역의 해외동포단체들도 성명을 발표하여 남조선국민들의 일본제품불매운동에 합세해나갈 립장을 천명하였다.

재미동포들은 1일 워싱톤에서 모임을 가지고 《워싱톤지구 한국범동포 일본상품불매운동련합》을 결성하였다.

로스안젤스, 뉴욕, 시카고 등지에서 사는 재미동포들도 지난달부터 일본제품불매운동을 전개하고있다고 한다.

재카나다동포들은 4일 토론토에 있는 일본총령사관앞에서 집회를 가지고 일본이 세계평화에 얼마나 위협적인 존재인가를 국제사회에 적극 알려나갈것이라고 선언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