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의 성실한 피와 땀을 바쳐 소중한 사회주의 우리 집을 훌륭히 꾸려나가자

도양묘장건설을 다그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도들에도 중앙양묘장과 같은 현대적인 양묘장을 건설하여야 합니다.》

평안북도와 자강도, 황해북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산림복구전투에서 병기창과도 같은 양묘장을 먼 후날에 가서도 손색없는 건축물로 일떠세우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성과를 확대하고있다.

 

평안북도에서

 

평안북도에서 도양묘장건설을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현장지휘부가 조직되고 시, 군산림경영소들에서 달려나온 돌격대원들이 양묘장건설을 위한 착공의 첫삽을 박았다.

현장지휘부에서는 모든 시공단위들에서 나무모생산의 과학화, 공업화, 집약화를 실현할수 있게 대상건설을 높은 질적수준에서 진행하도록 조직사업을 빈틈없이 짜고들었다.

그리하여 짧은 기간에 종자선별 및 파종장, 경기질생산장, 나무모전시장, 관리청사와 보조건물을 비롯한 생산구역의 건축공사가 결속되였다.또한 살림집건설과 로동자합숙, 종합편의, 탁아소를 비롯한 생활구역에 대한 건축공사가 완공되였다.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불굴의 공격정신으로 15만㎥의 성토공사를 진행하고 야외재배장과 야외적응구, 큰나무재배장을 꾸려놓은데 이어 다리건설을 짧은 기간에 해제끼는 혁신을 이룩하였다.

이들은 여러동의 온실기초공사를 결속한 기세로 건설을 계속 힘있게 내밀고있다.

현장지휘부에서는 도양묘장건설 1단계총화를 계기로 혁신자들을 적극 내세워주면서 대중의 정신력을 힘있게 발동하고있다.

대관군중대와 정주시중대가 계속혁신의 앞장에서 내달리고있다.

특파기자 송창윤

 

자강도에서

 

자강도에서 양묘장건설이 빠른 속도로 진척되고있다.

공사에 동원된 일군들과 건설자들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현대적인 나무모생산공정을 갖춘 생산구역과 교양구역, 생활구역, 산림구역의 면모가 나날이 달라져가고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산림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려 조국의 모든 산들을 황금산, 보물산으로 전변시킬데 대한 당의 원대한 구상을 높이 받들고 도양묘장건설을 다그쳐 끝내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진공적으로 벌려나가고있다.

도산림관리국과 현장지휘부의 일군들은 도전자업무연구소의 연구사들과 합심하여 통합생산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내밀고있다.이와 함께 현대적인 나무모생산공정을 확립하는데서 제기되는 과학기술적문제들을 풀어나가고있다.

도안의 산림부문에서 달려온 일군들과 건설자들은 양묘장을 후대들에게 당당히 물려줄수 있게 건설하는데 애국의 땀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다.

묘목전시장, 과학기술보급실, 경기질생산장, 지하나무저장고 등을 맡은 건설자들이 서로의 창조적협조를 강화하면서 마감작업의 질과 속도를 철저히 보장하고있다.

양묘장포전정리를 맡은 건설자들은 중기계운전사들과 함께 포전들을 바둑판처럼 일매지게 정리한데 이어 시험포전, 야외재배장, 야외적응구바닥에 깔 잔자갈생산에서 혁신을 일으키고있다.

수천m의 구내 및 포전도로가 콩크리트로 포장되고 나무모생산을 위한 포전관수공사도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있다.

현장지휘부에서는 나무모분리기, 용기고압고온세척기, 혼합계량기를 비롯한 설비들을 제작설치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내밀고있다.또한 수지경판온실과 살림집건설, 바람막이숲조성에도 힘을 넣고있다.

특파기자 김순홍

 

황해북도에서

 

황해북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도양묘장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있다.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이들은 건설대상들에 대한 지붕공사를 전부 끝내고 4동의 수지경판온실의 기초공사를 결속하였다.그리고 박막온실트라스와 야외재배장기둥설치, 원형삽목장과 야외적응구건설을 적극 다그치고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당의 구상대로 산림복구전투의 병기창인 양묘장을 먼 후날에 가서도 손색없는 창조물로 하루빨리 일떠세울 높은 목표밑에 조직정치사업을 빈틈없이 짜고들었다.

현장지휘부일군들은 자재보장에 공사속도가 달려있다는것을 명심하고 제기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였다.그리고 시, 군대대들에서 맡은 대상건설을 빠른 기간에 질적으로 결속하도록 적극 떠밀어주었다.

도당위원회의 치밀한 조직사업과 박력있는 전투지휘, 공사에 동원된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의 앙양된 열의로 하여 도양묘장건설은 본격적으로 추진되고있다.

건설장에 달려나온 산림부문의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불리한 날씨조건을 이겨내면서 날에날마다 혁신을 창조해나가고있다.

관리청사건물을 맡은 도산림관리국을 비롯한 도급기관 일군들은 맡은 대상들에 대한 내부공사를 기본적으로 완성하고 출입문달기를 비롯한 마감작업을 기술규정의 요구대로 해나가고있다.

살림집건설을 맡은 봉산군, 은파군, 연탄군, 상원군돌격대원들은 자기가 사는 살림집을 꾸리는 심정으로 공사를 다그치고있다.

린산군, 신계군, 평산군, 수안군돌격대원들은 예비와 가능성을 총동원하고 합리적인 작업방법을 받아들여 당면한 일에서 계속 혁신하고있다.

연산군대대에서는 경기질생산장건축공사를 불이 번쩍 나게 해제끼고있다.

설비제작을 담당한 황해제철련합기업소와 사리원광산기계공장, 사리원방직기계공장을 비롯한 도안의 여러 단위에서도 맡은 대상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하고있다.

특파기자 신경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