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다 사회주의조국을 빛내이기 위한 창조와 애국의 보폭으로 살며 투쟁하자

협동농장들의 공동축산을 근기있게 내밀어

대관군에서

 

협동농장들의 공동축산을 발전시키는것은 축산물생산을 늘일수 있게 하는 중요한 방도의 하나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축산물생산을 늘이기 위한 사업을 전군중적으로 힘있게 내밀어야 하겠습니다.》

대관군에서는 협동농장들의 축산작업반은 물론이고 비육분조들도 잘 꾸려놓고 실리있게 운영하고있다.작업반들의 비육분조마다 돼지 수십마리, 게사니 100여마리, 칠면조 수십마리, 닭 수백마리 그리고 염소, 토끼, 오리 등을 기르고있는데 고기와 알, 젖생산량이 적지 않다.이것이 작업반살림살이에 얼마나 보탬이 되겠는지는 쉽게 짐작할수 있을것이다.

뿐만아니라 축산과정에 나오는 질좋은 거름을 포전에 많이 내여 소출을 10년전에 비하여 훨씬 높이였다.

군일군들은 우선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세우는것을 중요한 문제로 제기하고 그 토대를 갖추는데 힘을 넣었다.

군의 농경지는 매우 척박하였다.그리하여 지난 시기 군적인 정보당 소출은 낮은 수준에 있었다.

소출을 높이자면 결정적으로 질좋은 거름생산을 늘여야 하며 그 방도는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세울데 대한 당정책을 관철하는데 있다.

군일군들은 축산토대를 갖추는데 주되는 힘을 넣었다.특히 작업반마다 수백㎡의 남새온실이 잇달린 축사를 지을 통이 큰 목표를 내세웠다.

일군들은 군적으로 제일 뒤떨어진 단위로 알려져있는 어느 한 작업반에 먼저 축사를 짓도록 하고 여기서 보여주기사업을 진행하였다.그리고 매일 그 작업반에 나가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자체로 자재를 해결하여 건설을 성과적으로 내밀도록 힘을 주고 용기를 북돋아주었다.제힘으로 전형단위가 되게 하고 다른 단위들이 본받도록 하는것, 이것이 군일군들이 바란것이였다.

한마음한뜻으로 굳게 뭉친 모두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보름 남짓한 기간에 축사가 훌륭히 건설되였다.이곳을 돌아본 군안의 농장일군들이 받은 충격은 컸다.

그후 군안의 모든 작업반들에서는 축사를 번듯하게 일떠세우고 집짐승을 확보한것을 비롯하여 튼튼한 축산토대를 갖추어나가게 되였다.

다음으로 일군들은 일단 확보한 집짐승마리수를 절대로 줄이지 않고 계속 늘이도록 장악과 통제를 강화하면서 축산활성화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해결해나갔다.

군일군들은 정기적으로 모든 작업반들을 빠짐없이 돌아보며 집짐승보유정형을 종류별로 구체적으로 료해하였다.그리고 계획된 집짐승마리수를 철저히 보장하도록 요구성을 높이였다.특히 매주 농장별로 축산을 활성화하는 사업에서 나타난 성과를 평가해주고 결함에 대하여 강하게 총화하는것을 제도화하였다.

이와 함께 작업반들에서 자체의 실정에 맞게 집짐승먹이문제를 해결하고 사양관리와 수의방역사업에서 이룩한 경험을 온 군에 일반화하기 위한 보여주기사업을 자주 조직하였다.

군일군들의 완강한 전개력은 응당한 결실을 안아왔다.축산이 잘되자 농사도 잘되였던것이다.그 과정에 농장원들은 자기 작업반, 농장 나아가서 군이 흥하는 길은 공동축산을 잘하는데 있다는것을 확고히 인식하게 되였다.

모든 시, 군일군들은 이곳 군일군들처럼 협동농장들의 공동축산을 발전시키는것을 중요한 문제로 틀어쥐고 근기있게 내밀어 실지 은이 나게 하여야 한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황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