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책관철을 위한 도들사이의 경쟁소식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자

북청군 이동식그물우리양어장


 

 

특파기자 김경철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