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강국건설을 다그쳐나갈 드높은 열의

대회에 참가한 부부교원들


 

 

본사기자 리충성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