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호소에 화답하여 온 나라가 태풍피해복구에 산악같이 떨쳐나섰다

넘어진 논벼가 땅에 닿지 않게

안주시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전선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전초선입니다.》

안주시의 일군들, 농업근로자들과 인민군군인들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태풍13호에 의한 농작물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섰다.

시에서는 지난 7일 태풍의 영향으로 10여정보의 포전에서 논벼들이 피해를 받았다.

시당위원회에서는 피해가 발생한 후 화상회의에서 대책적문제들을 토의하고 일군들을 현지에 파견하여 피해를 시급히 가시기 위한 조직사업을 면밀히 짜고들었다.

현지에 나간 일군들은 태풍과 무더기비에 의한 피해를 가시는것은 단순한 실무적인 사업이 아니라 올해 알곡고지를 점령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심각한 정치적문제로 여기고 이 사업에로 대중을 불러일으켰다.

인민군군인들은 《인민을 돕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 운학협동농장을 비롯한 여러 농장에 나가 태풍피해를 말끔히 가시기 위한 총돌격전을 벌리였다.

한시바삐 태풍피해를 가시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은 태풍과 무더기비에 의해 넘어진 논벼들을 제때에 들어주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였다.

기술일군들이 역할을 높이였다.

그들은 넘어진 논벼를 단번에 일으켜세우면 생육에 부정적영향을 주게 되므로 일정한 높이로 들어주어야 한다는것을 사람들에게 똑똑히 인식시켜 그들이 원리적으로 잘 알고 이 사업을 진행하도록 하였다.

시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은 활창대를 비롯한 자재를 리용하여 넘어진 논벼가 땅에 닿지 않게 하는 작업을 긴장하게 진행하였다.

그들은 논벼이삭이나 잎이 땅에 닿으면 숨쉬기에 지장을 받고 영양물질을 흡수하는데 부정적영향을 미친다는것을 명심하고 기술적요구를 철저히 지켜나갔다.

한편 잎에 묻은 흙씻어주기, 넘어졌던 논벼잎덧비료주기를 진행하였다.

태풍에 의한 피해를 한시바삐 최소화하는것이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관건적고리라는것을 자각하고 시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인민군군인들과 힘을 합쳐가며 넘어진 논벼를 짧은 시간에 일으켜세우는 성과를 거두었다.

오은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