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피해복구지역에 수백㎥의 통나무를 보내주었다

림업부문에서

 

림업부문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이 태풍피해지역에 수백㎥의 통나무를 보내주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림업성의 일군들은 피해지역과 가까운 림산사업소, 갱목생산사업소에서 복구작업에 필요한 통나무를 시급히 보장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실속있게 짜고들었다.

특히 철도성과의 긴밀한 련계밑에 역나무터들에 쌓아놓은 통나무를 신속히 보내주는것과 함께 림산사업소, 갱목생산사업소들의 마감나르기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한 사업에 힘을 넣었다.

통나무보장단위들에 내려간 림업성과 자강도, 함경남도, 량강도림업관리국의 일군들은 제기되는 문제들을 알아보고 대책을 따라세우면서 대중을 증산투쟁에로 고무추동하는 화선식정치사업을 적극 벌려 생산적앙양의 불길이 세차게 타번지게 하였다.

피해복구속도가 자신들에게 크게 달려있다는 자각을 안고 떨쳐나선 자성림산사업소, 양계갱목생산사업소, 연암갱목생산사업소, 허천갱목생산사업소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뚫고나가며 피해복구에 필요한 통나무를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투쟁을 줄기차게 벌려나갔다.

연암갱목생산사업소와 허천갱목생산사업소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이 백암철도분국과 단천철도분국의 철길복구현장에 계획대로 통나무를 생산보장하는 성과를 이룩하였다.

이들은 피해복구에 필요한 통나무보장이 제기되자 상하차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합리적인 작업방법을 적극 받아들이면서 기중기와 륜전기재들의 만가동을 위한 낮과 밤이 따로 없는 투쟁을 벌리였다.

하여 짧은 시간에 통나무를 실은 화물렬차를 피해지역으로 떠나보내였다.

자성림산사업소, 양계갱목생산사업소의 일군들과 로동자들도 견인불발의 투쟁을 벌려 황해남도의 피해복구전투장에서 제기되는 통나무를 책임적으로 보장하고있다.

본사기자 정경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