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외교부 대변인 미국의 내정간섭 배격

 

중국외교부 대변인 경상이 19일 정기기자회견에서 미국회 하원 의장을 비롯한 정객들이 《홍콩독립》분렬분자들과 함께 《2019년 홍콩인권 및 민주주의법안》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한데 대해 비난하였다.

그는 미국의 정객들이 의연 시비를 가리지 않고 기자회견을 공공연히 진행하였을뿐아니라 홍콩관련의안을 추진할것이라고 공언하였으며 《홍콩독립》분렬분자들과 접촉하고 홍콩문제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하면서 중국내정에 란폭하게 간섭하였다고 말하였다.

중국은 이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이를 견결히 반대한다고 하면서 그는 미국이 홍콩관련의안에 대한 심의를 추진하는것을 당장 그만두고 홍콩의 폭력적인 급진세력과 《홍콩독립》분렬분자들에 대한 편역을 중지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한편 그는 미국회 의원들이 《2019년 티베트정책 및 지지법안》을 국회 하원에 제출한것과 관련하여 미국이 티베트문제의 고도의 민감성을 똑똑히 인식하고 관련법안을 추진하는것을 그만두며 티베트관련문제를 리용하여 중국내정에 간섭하는것을 중지해야 한다고 언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