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분노를 자아내는 일제의 만고죄악

 

일제는 1910년 우리 나라에 조선총독부를 설치하고 식민지통치를 더욱 악랄하게 실시하였다.그 기간 일제가 저지른 천인공노할 만행들은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 아물수 없는 상처를 남기였다.

일제는 1905년 11월 군사적공갈과 협잡의 방법으로 정식명칭도 없고 고종황제의 서명, 국새날인도 없는 불법무법의 문서인 《을사5조약》을 날조하였다.이에 기초하여 그해 12월 칙령 제267호로 《통감부 및 리사청관제》를 공포하였으며 다음해 2월 1일에는 서울에 정식 조선통감부를 설치하고 이또 히로부미를 초대통감으로 내세웠다.

통감통치기간 각종 악법을 조작하여 식민지파쑈통치체계를 수립한 일제는 그를 유지하고 공고히 하기 위해 1910년 10월 1일 조선통감부를 조선총독부로 간판을 바꾸고 력사상 류례없는 식민지총독정치를 실시하기 시작하였다.

조선총독부는 극악한 폭력기관, 악랄한 경제략탈기구였으며 흉악한 식민지지배기관이였다.

조선총독의 자리에 올라앉은자들은 모두 악명높은 교형리,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이였다.제일 처음으로 조선총독의 감투를 뒤집어쓴 데라우찌가 《조선사람은 일본의 법률에 복종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죽어야 한다.》고 떠벌인것을 통해서도 일제의 포악성과 야수성을 잘 알수 있다.

일제는 총독정치실시 전기간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극악무도한 민족말살정책들을 시행하였다.

조선총독부는 첫 시기 우리 인민의 반일의식을 거세하고 저들의 식민지통치를 유지할 목적으로 헌병경찰제도를 조작해낸 다음 이에 기초하여 극악한 중세기적공포정치인 무단통치를 실시하였다.

일제는 《범죄즉결령》에 따라 조선의 이르는 곳마다에 설치한 헌병 및 경찰기구들을 동원하여 법적수속이나 재판도 없이 조선사람들을 마구 처형하였다.우리 인민에 대한 탄압과 학살만행에 얼마나 미쳐날뛰였으면 1918년에 조선인검거건수는 1912년에 비해 10배이상으로 늘어났다.

일제의 가증되는 폭압만행에 격분하여 1919년 3월 1일 반일인민봉기에 떨쳐나선 조선사람들을 10여만명이나 무참히 학살하였다.

일제는 1930년대에 들어와 《조선사람 100명을 죽이면 그가운데 적어도 공산주의자가 한명은 있을것이다.그러므로 조선사람들을 닥치는대로 죽이라.》고 떠벌이면서 조선사람살륙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다.

수백만명의 조선사람들을 유괴, 랍치, 강제련행하여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들에 내몰았다.비밀보장의 구실밑에 감행한 집단학살만행은 말그대로 짐승도 낯을 붉힐 정도로 야만적이였다.일제의 죄행중에는 20만명에 달하는 조선녀성들을 성노예화한 특대형반인륜범죄도 있다.일제가 성노예제도를 내온 목적은 단순히 저들의 전투력을 보존하고 기강을 세우기 위한데만 있지 않았다.조선민족말살정책실현의 일환이였다.

뿐만아니라 기만적인 《동조동근》, 《내선일체》의 구호를 내들고 《황국신민화》정책을 강행하였으며 나중에는 조선사람의 성과 이름, 말과 글까지 없애버리려고 날뛰였다.

우리 나라를 저들의 식민지로 영구화하려고 미쳐날뛴 일제의 과거죄악은 절대로 용서받을수 없다.

그러나 오늘 일본반동들은 엄연한 력사적사실들을 외곡하고 부정하다 못해 미화분식해가며 흑백을 전도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의 파렴치한 책동은 우리 인민의 가슴가슴을 천백배의 보복열기로 끓어번지게 하고있다.

일본은 력사외곡에 매달릴것이 아니라 한시바삐 과거청산을 하여야 한다.

본사기자 정원준

 

-함경남도계급교양관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