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망언자에 대한 엄격한 처벌을 요구

 

남조선에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중상모독하는 망언이 터져나와 인민들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남조선의 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연세대학교 교수 류석춘이라는자는 녀학생들에게 강의를 하면서 《위안부》는 《매춘을 했다.》느니,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라느니 하는 허튼 수작질을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 《전국녀성위원회》는 성명서를 내고 류석춘의 죄행을 까밝히면서 망언자를 엄격히 처벌할것을 요구하였다.단체는 성명서에서 류석춘이 아베정권의 수출규제와 때를 같이하여 매국적망언을 한것은 일본의 횡포한 경제보복에 일본제품불매운동으로 맞서고있는 민중의 노력에 재를 뿌리는것이라고 폭로하였다.

이어 류석춘은 《자한당》 혁신위원장재임시절 청년들에게 못된짓을 하여 물의를 일으킨자라고 하면서 《자한당》은 유감표명으로 그칠것이 아니라 민중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날 연세대학교 학생들도 류석춘이 대학에서 쫓겨날 때까지 투쟁을 전개할것을 다짐하였다.

원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