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책관철을 위한 도들사이의 경쟁소식

과학기술중시열풍을 세차게 일으켜 지역발전의 길을 열어나가자

우렝이유기농법도입을 근기있게

평안북도에서

 

과학농사열풍을 일으킬데 대한 당정책을 받들고 평안북도에서 우렝이유기농법을 받아들이기 위한 사업을 근기있게 내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유기농법을 적극 장려하여야 합니다.》

당정책관철에서 도일군들이 무엇보다 중시한 문제가 있었다.우렝이유기농법도입사업을 근기있게 밀고나가는것이였다.

당정책관철에서의 일관성, 여기에 성공의 열쇠가 있다.

일군들은 유기농법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그 도입정형을 알아보기나 하는 형식주의가 아니라 끝장을 보는 일본새로 사업을 전개해나갔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도에서는 시, 군일군들이 우렝이유기농법이란 어떤 농법이며 그 생활력에 대해 실지 느끼도록 하기 위해 지난 기간 염주군에서 보여주기사업을 자주 조직하였다.

이런 계기를 통해 시, 군일군들은 과학농법도입이야말로 알곡생산을 늘이는데서 관건적인 문제라는것을 절감하게 되였다.

과학농법의 우월성을 인식시키는것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본 도일군들은 시, 군농장들에서 필요한 성원들을 앞선 단위에 보내여 그곳 농업근로자들과 함께 우렝이를 양식하면서 기술전습을 꾸준히 받도록 하였다.이런 사업을 앞세우면서 우렝이종자를 농장들에 보장해주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

도일군들의 사업에서 또 한가지 주목되는것이 있다.당정책관철을 위한 사업을 근기있게 밀고나가는 과정에 요구성을 더 높이고 실천하고있는것이다.

사실 도의 실정을 놓고볼 때 우렝이유기농법도입에서 이미 거둔 성과가 적지 않았다.하지만 자화자찬할 근거는 조금도 없다고 여긴 도일군들은 우렝이유기농법도입에서의 과학기술수준을 높이는데 힘을 넣었던것이다.

이처럼 혁신적인 립장에서 유기농법도입에 보다 박차를 가하는 도들이 있는 반면에 뒤떨어진 도들도 있다.일군들이 당정책관철에 사상적으로 달라붙어 제기되는 문제들을 과학기술에 의거하여 풀어나갈 때 이런 차이란 있을수 없다.

어느 지역에서나 평안북도에서처럼 우렝이유기농법도입사업을 일관하게 내밀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