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력타산에 앞서 중시한 문제

이천군일군들의 사업에서

 

이천군일군들이 대중의 애국적열의를 불러일으켜 농사결속을 기한전에 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창조적이며 진취적인 사업기풍과 일본새를 가지고 일해나가야 합니다.》

군일군들은 전에 없이 긴장한 속에서 벼가을걷이와 낟알털기작전을 하게 되였다.불리한 날씨조건으로 낟알여물기가 늦어졌던것이다.그러다보니 이전같으면 벼가을을 해야 할 시기에도 천알질량이 계속 오르고있었다.이처럼 아직 여물지 못한 곡식을 가을할수 없었다.그렇다고 하여 시기를 지내 늦잡아 가을걷이적기를 보장하지 못하면 봄내여름내 애써 지은 낟알이 적지 않게 허실될수 있다는 사실도 무시할수 없는것이였다.

일군들은 정보당 소출을 최대로 높이면서 올해농사를 빨리 결속하기 위한 현실적인 방도를 찾아 토론을 거듭하였다.

낟알이 여문 다음 가을걷이를 빨리 다그쳐 적기를 보장하자면 일정계획을 높이 세우고 어김없이 수행해야 하였다.

문제는 로력의 긴장성을 푸는것이였다.군이 축산을 전문으로 하는것만큼 농장들에서 집짐승사양관리를 하면서 가을걷이를 하자니 논이 많은 단위들인 경우 로력이 더욱 긴장하였다.

어려울수록 대중에게 의거하여 그들의 정신력을 발동할 때 못해낼 일이 없다.

일군들은 이런 확신을 가지고 총동원분위기를 고조시켜 올해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기 위한 사업을 패기있게 내밀었다.

혁신창조의 예비는 대중의 정신력발동에 있다는것을 명심한 일군들은 각 단위에 나가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적극 불러일으키였다.

어디서나 농촌지원열기로 끓어번지고있는 가운데 기관, 기업소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논이 많은 지역들에 집중적으로 나갔다.

동, 인민반들도 들끓었다.읍지구 특히 농촌에 있는 로동자, 사무원가정들은 나라쌀독을 농업근로자들과 함께 책임졌다는 자각을 안고 해당 지역 농장포전의 일정한 면적들을 맡아 가을걷이를 도와나섰다.

일군들은 대중의 앙양된 열의에 맞게 치밀한 조직사업을 안받침하였다.이들은 벼알이 여무는 기간 강냉이를 비롯한 다른 농작물가을을 앞세워 끝냄으로써 벼가을걷이에 로력을 총집중할수 있게 하였다.

농장들에서 포전별, 필지별 일정계획을 세운데 기초하여 가을걷이전에 논판물말리기를 제때에 하며 습지대에서는 벼를 베는 즉시 단을 묶고 세워놓아 말리우도록 하는 등 예견성있는 대책을 세웠다.

적기가 되자 일군들은 앞채를 메고 일정계획수행에로 대중을 이끌어 벼가을걷이를 지난해보다 늦게 시작하였지만 오히려 더 빨리 끝낼수 있게 하였다.

일군들은 이 기세로 낟알털기속도를 높여 농사결속을 다그치기 위한 사업도 군적인 력량을 집중하여 밀고나갔다.

낟알털기속도이자 농사결속이라는것을 명심한 이들은 논이 많은 농장들에서 이동식탈곡기와 소형탈곡기들의 가동률을 높이도록 하는 사업을 짜고들었다.

낟알털기를 빨리 진행하는 조건에서 군안의 운반수단들을 총동원하여 수매를 따라세우는데도 힘을 넣었다.단위마다 운반수단보유실태가 각이한데 맞게 지역분담을 합리적으로 하여 량곡수송을 제때에 하도록 면밀한 대책을 세웠다.

대중의 열의와 단위의 잠재력을 알곡생산목표수행에로 지향시킨 일군들의 진취적인 일본새에 의해 군에서는 농사를 빨리 결속할수 있게 되였다.

이 군의 현실은 일군들이 무슨 일에서나 로력타산에 앞서 대중의 정신력발동문제를 중시하고 옳게 풀어나갈 때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