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책관철을 위한 도들사이의 경쟁소식

다수확운동을 힘있게 벌려 농업생산을 지속적으로 늘여나가자

두벌농사를 알심있게 지어

 

곽산군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알곡생산을 늘이자면 두벌농사를 하여야 합니다.》

올해에 곽산군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두벌농사에 힘을 넣어 소출을 높이였다.

가을밀씨뿌리기적기를 과학적으로 정한것이 그 실례이다.

일반적으로 가을밀을 일찍 심으면 자라는 첫 시기에 높은 온도조건으로 하여 연약해지고 낮은 온도에 견디는 힘이 약해진다.반대로 지나치게 늦게 심으면 뿌리발육이 약해지고 가을철에 축적되는 당분량이 적어져 겨울나이률이 떨어지게 되며 이른봄에 가물피해를 받기 쉽고 평당 아지수가 적어지게 된다.

이렇게 놓고볼 때 씨뿌리기적기를 바로 정하는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였다.

군에서는 지난 시기 줄파, 점파재배방법 등을 받아들여 정보당 소출을 일정하게 높이였다고는 하지만 만족할수 없었다.

과학농사의 시대인 오늘날 백가지 농사일을 과학기술적리치를 따져가며 알심있게 하는가 못하는가에 의해 수확고가 차이나게 된다.

이것을 명심한 군일군들은 로력조직을 합리적으로 하였다.

물론 여러 영농작업이 겹치여 로력이 긴장한것은 사실이였다.그러나 군일군들은 대중의 정신력을 불러일으키고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면 로력문제도 얼마든지 풀수 있다는 립장에서 일해나갔다.결과 군에서는 가을밀씨뿌리기적기를 정확히 보장할수 있었다.

한편 군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두벌농사를 잘 짓기 위한 방도의 하나가 지력을 높이는데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포전에 더 많은 유기질복합비료를 내기 위해 노력하였다.이들은 해마다 두벌농사면적이 늘어나는데 맞게 지력을 높일수 있도록 군자체의 힘으로 능력이 큰 유기질복합비료생산기지를 꾸려놓았다.농장들의 작업반마다에서도 실정에 맞게 유기질복합비료를 생산하여 리용하였다.

그리하여 군에서는 불리한 일기조건에서도 두벌농사를 잘 지을수 있었다.

오은별

 

정평군 호남협동농장에서

 

정평군 호남협동농장의 두벌농사경험도 주목된다.

이곳 농장원들은 두벌농사포전에 거름을 많이 내여 지력을 높이는데 뼈심을 들이였다.논앞그루감자농사에는 적은 종자로 높은 소출을 낼수 있는 긴싹모재배방법을 받아들이였다.여기서 감자긴싹모기르기를 기술적요구대로 잘하여 높은 수확을 내였다.

뒤그루논벼농사는 소식균형재배방법으로 지었다.농장에서는 토심이 얕고 모래기가 많은 불리한 토양조건에 맞게 깊은층비료주기를 하여 비료의 효과성을 높이였다.또한 비료성분이 있는 모판흙이 뿌리에 붙은 상태로 모를 내여 모살이기간을 줄이고 알비료를 생산리용하며 비료주기에서 눈짐작, 손짐작의 낡은 일본새를 없앴다.많은 배낭식분무기도 자체로 마련하여 비배관리를 실속있게 하였다.

밭에서는 밀을 수확한 다음 밭벼와 강냉이를 겹재배하여 부침땅의 리용률을 높이였다.특히 밭벼의 품종선택을 잘하고 단지모를 길러내여 높은 수확을 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하였다.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이처럼 성실한 노력을 바쳐 앞뒤그루농사에서 다같이 높은 소출을 내였다.

두벌농사에서 응당한 소출을 내지 못하고있는 농장들은 앞선 단위들의 경험을 놓고 교훈을 찾아야 할것이다.알곡생산목표수행에서 무조건성을 첫자리에 놓고 과학기술에 의거하여 두벌농사열풍을 일으킬 때 제한된 면적에서도 알곡증산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