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름열매를 먹이로 리용

재령군 북지협동농장 제1작업반에서

 

재령군 북지협동농장 제1작업반은 군에서 축산을 잘하기로 소문난 단위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비알곡먹이의 비중을 높이는것은 알곡먹이를 절약하기 위해서뿐아니라 돼지에게 필요한 영양성분을 충분히 섭취시키기 위해서도 필요합니다.》

작업반에서는 해마다 백수십마리의 돼지와 천여마리의 닭, 오리, 게사니를 길러 농장원들에 대한 후방사업은 물론 영농물자를 마련하는데 리용하고있다.

특히 알곡먹이대신 늪에서 자라는 마름열매를 리용하여 돼지를 기르고있다.

초급일군들의 말에 의하면 이 열매에는 강냉이처럼 많은 영양물질이 축적되여있어 얼마든지 돼지먹이로 리용할수 있다고 한다.

농산과 축산의 고리형순환생산체계를 확립할데 대한 당정책을 높이 받들고 작업반에서는 축산을 본때있게 할 계획밑에 이 사업을 적극 추진하였다.

하지만 축산을 하자고보니 제기되는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제일 난문제는 먹이보장이였다.작업반의 초급일군들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아글타글 노력하였다.

방도를 찾기 위해 작업반의 나이많은 농장원들을 만나보는 과정에 마름열매가 알곡먹이 못지 않다는것을 알게 되였다.

그들이 열매를 가져다 성분을 분석해본 결과 농장원들의 말이 옳다는것이 증명되였다.작업반지역에는 물길이 있었다.물길주변에는 마름이 많이 자라고있어 그 열매만 다 거두어들인다면 얼마든지 먹이문제를 해결할수 있었다.

그리하여 작업반에서는 매해 많은 열매를 거두어들이였다.작업반에서는 열매와 낟알부산물을 일정한 비률로 섞어 돼지에게 먹이였다.이곳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이렇게 비알곡먹이의 비중을 높여 많은 돼지를 길러내고있다.돼지뿐만아니라 닭, 오리, 게사니를 비롯한 집짐승들도 대대적으로 기르고있다.여기서 나오는 집짐승배설물로 생산한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포전마다 실어내여 땅을 기름지게 하고있다.

특파기자 박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