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원들을 과학농사의 주인으로

함흥시 흥덕구역 룡신협동농장에서

 

함흥시 흥덕구역 룡신협동농장은 해마다 알곡생산계획을 넘쳐 수행하여 도적으로 앞선 자리를 차지하고있다.

올해에도 농장에서는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하여 좋은 결실을 안아왔다.

그 비결은 이곳 일군들이 농장원들을 과학농사의 주인으로 준비시키기 위한 사업을 옳은 방법론에 기초하여 근기있게 밀고나간데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부침땅면적이 제한되여있는 우리 나라에서 농업생산을 늘이기 위한 근본열쇠는 당의 농업정책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지어 정보당 수확고를 최대로 높이는데 있습니다.》

농장일군들이 농업과학기술선전실운영을 실속있게 짜고든 문제를 놓고보자.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일부 작업반의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들은 비료나 박막, 연유와 같은 영농물자만 보장해주면 농사를 얼마든지 잘 지을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영농공정들에서 지켜야 할 과학기술적요구를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런 작업반이나 분조들에 나가보면 례외없이 초급일군들은 물론 농장원들도 영농공정별로 지켜야 할 과학기술적요구를 똑바로 인식하지 못하고있었다.

농장일군들은 문제해결의 방도를 찾기 위해 사색에 사색을 거듭하였다.

그러던 어느날 관리위원장 주황엽동무는 농장원들이 수시로 리용하는 농업과학기술선전실에 월간에 진행해야 할 영농작업과 기술공정표를 달력형식으로 요약하여 게시하면 어떻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의견은 농장일군들의 지지를 받았다.

농산제2작업반을 시범단위로 정한 농장일군들은 월별로 해야 할 영농작업과 기술공정표를 걸그림으로 만들어 작업반농업과학기술선전실에 갖추어놓았다.

효과는 대번에 나타났다.

농장원들은 농업과학기술선전실을 리용할 때마다 영농공정별로 해야 할 일은 무엇이며 갖추어야 할 농기구는 어떤것인가를 알고 사전에 그 준비를 알심있게 하게 되였다.

그리고 보여주기와 기술전습회 등에서 취급된 과학기술적문제를 걸그림을 통하여 다시금 깊이 인식하고 그 요구를 철저히 지키기 위해 의식적으로 노력하였다.

결과 그해 작업반에서는 정보당 알곡소출을 높일수 있었다.

일군들은 이 작업반의 경험을 다른 작업반들에 널리 일반화하여 농장원들을 과학농사의 주인으로 준비시키였다.

이곳 일군들이 농장원들을 과학농사의 주인으로 준비시키기 위한 사업에서 중시한 문제는 다음으로 영농공정이 바뀔 때마다 보여주기와 기술전습회의 효과를 높인것이였다.

농장원들이 포전의 여러곳에서 일하는것만큼 한번 모이자면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다.

일군들은 작업반, 분조들을 돌면서 촬영기로 찍은 해당 포전들의 논벼비배관리상태도 보여주고 생육조건에 맞게 논물관리, 비료와 농약뿌리기를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를 원리적으로 깊이 인식시키였다.

농장원들은 과학기술적원리를 보다 깊이 인식하게 되였으며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짓기 위해 노력하게 되였다.

그것은 곧 알곡증산에로 이어졌다.

특파기자 김경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