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안에서 죽일내기를 하는 지옥같은 사회

 

일본사회에서 혈육끼리 서로 죽일내기를 하는것이 보편적인 현상으로 되고있어 국제사회의 경악을 자아내고있다.

최근 일본의 효고현에서 손녀가 자기의 할머니를 살해하는 몸서리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21살의 손녀는 90살 난 할머니의 입에 수건을 틀어막아 살해하였다.그는 자기가 할머니를 죽였다고 거리낌없이 대답하였다고 한다.

경악할 일이 아닐수 없다.두벌자식이 더 곱다는 말도 있듯이 자기의 손녀를 어릴적부터 끔찍이도 사랑했을 할머니, 그 할머니가 다름아닌 손녀의 손에 죽어야만 하였다.

혈육끼리 서로 죽일내기를 하는것은 인정이 사막처럼 말라버린 일본사회에서 례상사로 되고있다.

일본에서는 자기를 낳아주고 키워준 부모들에 대한 학대행위도 만연하고있다.

아들에게 폭행을 당한 고령의 어머니가 출혈성쇼크로 목숨을 잃은 사건, 아들이 병약한 어머니를 버리고 나돌아다녀 빈집에서 고독하게 숨지게 만든 사건 등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범죄행위들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있다.

늙은 아버지를 마구 때려죽이고는 비위에 거슬리는 소리를 듣고 화가 치밀어올라 때렸다고 뇌까리는 자식들도 한둘이 아니다.

일본은 부모마저도 살인자로 전락시키는 썩어빠진 사회이다.

말 못하는 짐승들도 제 새끼는 고와한다고 하지만 일본에는 제가 낳아 키운 자식을 죽이는 부모들이 수다하다.

얼마전 《도꾜신붕》에는 《6살 난 맏딸을 살해한 혐의로 어머니 체포, 도야마시》라는 제목의 보도기사가 실리였다.

살해된 딸애의 사망원인은 산소부족에 의한 뇌병이라고 한다.체포된 녀성은 딸을 가스와 자루를 리용하여 죽였다고 말하였다.

또한 사이다마현에서는 이붓아버지라는자가 9살 난 자식을 살해한 다음 함통에 넣어 내다버리였으며 교또시에서는 3살 난 남자애가 부모에게 폭행을 당하여 죽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일본에서는 백년해로를 약속한 남편과 안해가 서로 죽일내기를 하는것도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니다.

가나가와현에서는 한 남성이 자기 안해를 죽이고 시체를 바다에 내던졌는가 하면 사이다마현에서는 안해가 남편의 가슴과 목을 란도질하여 살해하였다.

한집안에서 죽일내기를 하는 일본사회야말로 사람 못살 지옥같은 사회이다.

본사기자 박예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