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깊이 새겨가고있다.

-김정숙평양방직공장에서-


 

 

본사기자 찍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