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공정별기술지도를 치밀하게 짜고들 때

만경대구역농업경영위원회 일군들의 사업에서

 

만경대구역에서 올해에 많은 다수확단위, 다수확자가 배출되였다.

이 성과는 구역안의 농장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그 어느때보다 비상한 각오밑에 온 한해 헌신의 땀을 바쳐 안아온 결실이다.

비결을 다른 각도에서 분석해본다면 구역농업경영위원회 일군들이 영농공정별기술지도를 잘하였다는것을 알수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지금 우리 인민들의 투쟁열의는 대단히 높으며 여기에 일군들의 대담하고 과학적인 작전과 능숙한 지휘, 이신작칙의 일본새가 안받침되면 우리에게 점령 못할 요새도 뚫지 못할 난관도 없습니다.》

올해초 구역당위원회에서는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농사차비에로 구역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을 힘있게 불러일으키였다.

구역안의 수십개 단위에서 거름원천이 부족한 원로남새전문농장에 대한 지원사업을 통이 크게 진행하였다.구역당책임일군들이 앞채를 메고 걸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아글타글하는 모습을 보며 경영위원회일군들은 자책을 금할수 없었다.

과학농사시대인 오늘날 구역의 농사가 잘되고 못되고 하는것은 농업지도기관 일군들이 농사지도를 어떻게 하는가 하는데 크게 달려있기때문이였다.

경영위원회일군들은 농장들에 대한 지도사업을 근본적으로 혁신할 결심 안고 일거리들을 찾아 하나하나 실천에 옮겨나갔다.

농장들에서 여러 영농공정별실적을 올리게 한 실례를 놓고보자.

지력을 높이는것은 한해농사에서 선차적인 문제라고 할수 있다.그를 위해 경영위원회에서 세운 목표는 미생물발효퇴비를 질적으로 생산하여 충분히 내도록 하는것이였다.

그런데 지난 시기처럼 무엇을 언제까지 하라고 포치하고 몇개 단위를 돌면서 그 집행정형을 겉핥기식으로 료해하는데 그친다면 실질적인 지력개선을 가져올수 없었다.이로부터 경영위원회에서는 포전들의 지력상태를 구체적으로 분석한데 기초하여 능력있는 일군들을 매 분조마다 내려보내고 기술지도를 짜고드는것과 함께 발효퇴비생산실적을 일별로 장악하고 드세게 총화하도록 하였다.

일군들이 아래단위들에서 제기되는 기술적문제를 풀기 위해 애쓰고 구석진 포전까지 찾아다니며 발효퇴비의 질과 량을 평가해주니 농장, 작업반, 분조마다에서 지력을 높이기 위한 경쟁열의가 고조되였다.만경대남새전문농장만 놓고보아도 발효퇴비생산을 내미는 속에서도 자체의 힘으로 효능높은 미량원소비료를 마련하여 포전에 내였다.

모기르기때도 마찬가지였다.

논벼농사에서 튼튼한 모를 내는것이 가지는 중요성을 명심한 경영위원회일군들은 농장들에서 모기르기를 과학기술적으로 하도록 하는데 많은 품을 들이였다.

모기르기에서는 모판온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경영위원회일군들은 어느 한 농장의 경험을 통해 종전보다 활창대의 높이를 일정한 정도 더 높여주면 박막을 전면 벗겼다 씌웠다 하는 공정을 없애면서도 모를 튼튼하게 키울수 있다는것을 알게 되였다.과학적으로 타산해보니 일리가 있었다.

기술적담보를 찾아쥔 경영위원회일군들은 여러모로 좋은 이 모기르기방법을 널리 도입하도록 기술지도를 앞세우는 한편 요구성을 높이였다.

실지로 이 방법을 받아들인 단위들에서는 벼모의 병발생률을 줄이고 모판관리로력을 절반이나 절약하면서도 정보당 수백㎏의 알곡을 증산하였다.

물문제를 해결한것 역시 긍정적이다.

구역당위원회의 지도밑에 경영위원회에서는 벼모판씨뿌리기가 진행되기 전까지 전동기, 변압기들을 개조하기 위한 높은 목표를 세우고 이 사업을 추진시키였다.구역관개관리소뿐아니라 만경대남새전문농장을 비롯한 많은 단위 일군들과 기술자, 기능공들이 총발동된 가운데 구역적으로 30여대의 전동기, 70여대의 변압기를 개조하여 양수기들의 가동률을 최대로 높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해놓았다.

이뿐이 아니다.

수십대의 다용도모내는기계를 만들어 기계로 모를 내면서 질을 철저히 보장한것이라든가 효능높고 실리에 맞는 살초제를 리용하여 해마다 애를 먹던 김잡이문제를 해결한것을 비롯하여 경영위원회일군들이 영농공정별기술지도를 짜고든 실례는 많다.

결과는 가을의 흐뭇한 작황으로 나타났다.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도 짧은 기간에 결속되여 구역안의 농장들에서는 높은 알곡생산성과를 마련할수 있었다.

경험은 농업지도기관 일군들이 어떻게 사업을 전개하는가에 따라 영농공정별실적이 오르내리고 나아가서 한해농사성과가 좌우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강금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