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있는 라오스

 

라오스인민민주주의공화국은 1975년 12월 2일에 창건되였다.오늘은 라오스인민민주주의공화국창건 44돐이 되는 날이다.

공화국의 창건으로 라오스인민은 자주적이며 번영하는 새 사회건설의 길에 들어서게 되였다.

오늘 라오스인민은 라오스인민혁명당 제10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 사회적안정과 민족적단합을 이룩하고 자주적이고 번영하는 새 사회건설을 다그치기 위하여 적극 투쟁하고있다.

지난 1월 라오스에서는 라오스인민군창건 70돐경축 열병식이 진행되였다.

열병식에서 라오스인민혁명당 중앙위원회 총비서이며 라오스인민민주주의공화국 주석인 분냥 워라찟은 군대가 나라의 독립과 자주권, 령토완정을 수호할것을 호소하였다.그는 각급 당 및 국가행정기관들이 라오스인민혁명당의 국가방위로선을 관철하는데서 책임성을 높여야 한다고 하면서 이것이 군대를 나라의 자주권과 혁명의 전취물을 수호하고 사회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핵심력량으로 준비시키는데 기여할것이라고 말하였다.

나라의 경제발전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라오스정부는 나라의 전력생산능력을 늘일 목표밑에 메콩강과 그 지류에 수력발전소들을 건설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있으며 자연에네르기리용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이고있다.

라오스정부는 관광업발전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 항공로들을 개설하고 국경통과절차를 간소화하는 조치를 취하였다.

라오스정부는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사업에도 큰 힘을 넣고있다.

지난 2월말 수도 비엔티안에서 상수도망확장공사가 완공되였다.1년 9개월동안의 공사과정에 시안의 상수도망을 확장하고 낡은 수도관을 새것으로 교체하는 작업이 진행되였다.결과 수도물을 리용하는 가정들의 수가 지난 시기에 비해 약 2만 3 000세대 늘어났다.

정부는 다음해까지 95%이상의 시민들이 수도물을 리용하도록 할것을 목표로 내세우고있다.

라오스는 인재육성을 나라의 전도를 위한 중요국책으로 내세우고있다.

이 나라에서는 2020년까지 과학자력량을 10배이상으로 늘일 목표를 내세우고 과학자양성사업에 배가의 노력을 기울이고있다.

체육인재육성을 위해 체육에 소질이 있는 청소년들을 선발하여 체육학교들에 입학시키고 태권도, 력기, 활쏘기 등 체육기술을 배워주는 사업을 강하게 내밀고있다.

한편 나라의 발전을 더욱 추동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과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도 강화하고있다.

라오스당과 정부와 인민의 적극적인 투쟁에 의하여 나라의 면모는 나날이 일신되고있다.

본사기자 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