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광을 물심량면으로 지원

평안남도에서

 

평안남도에서 화력탄생산으로 들끓고있는 탄광들에 대한 지원사업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다.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얼마전 도에서는 착암기와 정대, 정머리, 탄차베아링, 안전모와 안전등을 비롯한 많은 물자들을 성의껏 마련하여 덕천지구탄광련합기업소아래 여러 탄광에 보내주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온 나라가 떨쳐나 탄광을 사상정신적으로, 물질기술적으로 힘있게 지원하며 석탄생산에 필요한 설비와 자재, 탄부들의 생활조건을 책임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국가적인 대책을 강하게 세워야 합니다.》

도당위원회에서는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탄광일을 자기 일처럼 여기고 석탄전선을 적극 도와나서도록 정치사업을 활발히 진행하였다.

도급기관들과 시, 군들에서는 탄광들에서 걸린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료해한데 기초하여 필요한 물자들을 보내주기 위한 사업을 면밀히 짜고들었다.

도당위원회일군들은 자립경제발전의 척후전선을 지켜선 탄부들과 숨결을 같이하며 탄광을 물심량면으로 지원하는데서 앞장에 섰다.

도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나라의 전력문제를 푸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애국의 한마음 안고 한결같이 떨쳐나섰다.

평성시, 신양군, 문덕군을 비롯한 여러 시, 군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탄부들과 한전호에 선 심정으로 성의껏 지원물자를 마련하였다.

평성시일군들은 현시기 탄광을 도와주는것이 전력생산에 활력을 부어주는 길과 잇닿아있다고 하면서 탄광에 절실히 필요한 착암기와 많은 후방물자들을 마련하여 보내주었다.

신양군당책임일군을 비롯한 군일군들은 탄광일보다 더 중요한 사업은 없다고 하면서 광범한 대중이 탄광지원사업에 적극 떨쳐나서도록 하였다.

군에서는 탄광에 착암기를 비롯한 적지 않은 설비와 후방물자를 보내줌으로써 탄부들의 사기를 북돋아주었다.

문덕군에서도 내부예비를 적극 탐구동원하여 탄광에 필요한 설비들을 마련하였다.

도탐사관리국, 도림업관리국, 도수산관리국, 도송배전부를 비롯한 도급기관 일군들도 막장마다에서 힘찬 투쟁을 벌리고있는 탄부들을 위해 진정을 바치였다.

특파기자 오철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