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농업생산에서 앞장선 단위들의 경험

양수설비들을 원만히 갖추어놓고

정주시 오산협동농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사는 곧 물이고 물은 농사입니다.》

논농사는 물농사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논농사에서는 물이 기본이며 물을 넉넉히 대주는가 못 대주는가 하는것은 농사의 성과와 관련되는 중요한 문제이다.

이렇게 놓고볼 때 물보장조건을 개선하는 사업을 중시하고 여기에 힘을 넣어 올해 논벼농사에서 성과를 거둔 정주시 오산협동농장 일군들의 사업경험이 주목된다.

사실 농장의 논가운데는 천수답이 적지 않았다.또한 많은 포전이 물길보다 높은 곳에 위치하고있어 물을 보장하기가 불리하였다.이것은 논벼농사에 부정적영향을 미치였다.

이로부터 농장에서는 물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마다 일련의 대책들을 취하군 하였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있었다.

이런 사실들을 놓고 일군들은 생각을 깊이하지 않을수 없었다.

우리가 과연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무조건 점령하겠다는 투철한 각오와 결사관철의 정신으로 일해왔는가.

낡은 관점을 뿌리뽑고 물문제를 결정적으로 해결하여 더 많은 알곡을 생산하자.

이것이 지난 시기의 농사정형을 전면적으로 분석하면서 일군들이 내린 결심이였다.그들은 불리한 지대적조건이 결코 문제가 아니라는 관점에서 올해 물을 원만히 보장하여 모든 포전에서 다수확을 낼 결심을 가다듬으며 분발해나섰다.

우선 필요되는 양수설비를 충분히 갖추는데 힘을 넣었다.

농장의 형편을 운운하며 양수설비를 다른 단위에 가서 구해와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였지만 이들은 그 방법을 택하지 않았다.

일군들은 대담하게 양수설비를 자체로 만들기로 결심하고 그 과업을 수리분조에 맡기였다.그리고 수리분조원들이 지난 시기에 거둔 좋은 경험을 살려 혁신을 창조하도록 그들의 심장에 불을 지피였다.

또한 유휴자재를 적극 탐구동원하여 리용하도록 하는 한편 먼길도 마다하지 않고 달려가 필요한 자재와 부속품들을 해결해왔다.수리분조원들이 맡은 일에 전심할수 있도록 생활에서 애로되는 문제들을 알아보고 풀어주는 사업도 놓치지 않았다.

결과 농장에서는 구조와 원리가 간단하면서도 실정에 적합한 수십대의 양수설비를 제작하여 작업반마다 설치하게 되였다.

다음으로 일군들은 용배수체계를 더욱 완비하는데 력량을 집중하였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일군들은 대중을 발동하여 물길공사와 여러개의 구조물공사를 힘있게 벌리였다.일군들은 현장에서 살다싶이 하면서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대중을 이끌었으며 제기되는 문제들을 예견성있게 풀어나갔다.

이처럼 농장에서는 물보장조건을 개선하는것을 올해 다수확을 내기 위한 중요한 문제로 제기하고 완강하게 실천하여 높고 안전한 수확을 거둘수 있는 튼튼한 담보를 마련하였다.실지 농장에서는 올해에 물보장조건이 불리하던 포전들에서 지난 시기에 비할바없이 높은 소출을 거두게 되였다.

경험은 일군들이 논농사에서 물보장조건을 개선하는것이 가지는 중요성을 다시한번 자각하고 제힘으로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기 위한 투쟁을 통이 크게 벌려나갈 때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홍설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