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전의 숨결을 함께 지켜섰다는 책임감 안고

탄광들에 더 많은 설비를 보내줄 열의에 넘쳐있다.

-안주뽐프공장에서-


 

 

정철훈 찍음